사랑하는 당신이여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사랑하는 당신이여

정세일 0 1086
사랑하는 당신이여


당신이 꽃이어도
당신이 꽃이라고 생각해도
꽃은 잠들지 않습니다.
홀로 깊은 밤이라도
깨어 고독에 잠길 수 있는
특권을 가지고 있어서입니다.
혼자 있음의 고요함
그리고 정갈함과
마음을 붓처럼
갓 떠온 샘물로 부심처럼
분주한 햇살과
바람과 비와 별들이 가버린 다음에야
꽃처럼 대문을 걸어두고
문풍지에 얼굴이 비치는
방문을 닫고
촛불 하나 켜두어
꽃들이 이름을 하나씩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의 마음을 꽃처럼
잠들지 못하고 깨어있습니까
나의 이름을 꽃처럼
쓰고 있으시군요.
물망초처럼 보라색으로 다 잊어버린
나의 마음을 당신의 꽃으로 쓰고 있으시군요.
그래서 당신의 마음은
꽃이라 하고 있으시군요.
나의 마음을 꽃처럼 보고 있으셔서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1) 명
  • 오늘 방문자 984 명
  • 어제 방문자 1,65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714,447 명
  • 전체 게시물 189,74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