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Ⅱ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풍경 Ⅱ

윤용기 0 1803
풍경 Ⅱ

는개 피어오르는
갈대 섶에
수심에 찬 고추잠자리

길디긴 장마에
찾을 길 없는 웃음
일그러진 과수에
시름 깊은 농부
피다만 벼꽃에
가슴 졸이는 장맛비

날개 젖은 산 까치는
후드득 파드득
날갯짓하다
벙어리 삼룡이처럼
노랫소리 잃어버리고

님 기다리듯
애타는 해바라기는
그리운 님
찾지 못해
안절부절못하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2 명
  • 오늘 방문자 901 명
  • 어제 방문자 1,56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712,705 명
  • 전체 게시물 189,72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