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니 생각이 나면....

니 생각이 나면....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솔새김남식님께서 보내신 편지를 읽고 계십니다.
  니 생각이 나면....   

니 생각이 나면.... 솔새김남식

문득 니가 생각이 나면
나는 오늘도 그 카페를 떠 올린다.
너와 내가 처음 만나던 날
너의 미소는 내 마음을 흔들었고
순하디 순한 너의 첫 인상은
참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아서
널 좋아하게 되었다.

모래알 같이 많은 사람들중에
널 만나게 된 것은
내 겐 큰 행운이였지.
그리고 널 바래다 주면서
네 일기장 한 모서리에
내 이름 석자 그렇게 새겨 진다면
정말 얼마나 좋을까
나는 그 생각을 했다.

서로를 알려고 하기 보다는
막 서로를 이해 하려는
지금의 이 순간이 더 중요한 게 아닐까
아직은 더 여물어야 하는
설익은 풋과일 처럼
밋밋한 우리 사이 이기에
그냥 이렇게 이대로가 좋은건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래서 오늘도 나는
네가 늘 가던 카페가 문득 떠 올라
그 곳에 들렸지만 네가 보이지 않는다
혹시 무슨일 있지않나 걱정하며
한참을 생각 하다가
잠시 정신을 잃고 말았다.

커텐 사이로 바다가 잘 보이는 창가에 앉아
널 기다려 본다.
꼭 네가 올 것만 같다.
얼어 붙은 냉냉한 바다 위로
하얀 눈빨이 뿌려 주면 더욱 좋겠지만
네가 오지 않아도 좋고
누가 찾아와 주지 않아도 상관 없기에
쓸쓸히 자리를 지켰다가
이슥한 밤이 돠면
아무 말 없이 돌아 가려한다.

내가 돌아간 후 혹시
누군가 찾지 않을까 걱정하며
기다리고 있지만 늘 빈손이기에
너희 체취를 맡으며
널 생각하는 걸로 만족 해야겠지

눈이 감긴다.
컴도 졸린지 꾸벅꾸벅
에러만 자꾸 나오고
이젠 마우스도 듣지 않는다.
솔새 주인도 가게를 닫겠다고 하니
어쩔수 없이 내일을 위해서
나두 한잠 자야 겠다.
네 생각은 오늘 여기 까지
친구여 안녕
cafe 빛나는 삶과사랑에서.... kns

17-07-19 08:58 ... from  솔새김남식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14/385 
목록
 


304통의 편지가 있습니다.

민경국형님께   from  민경대  [2017-11-15]
보고싶은 사람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11-12]
아우 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7]
아우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0]
이 모든게 너 때문이다   from  솔새김남식  [2017-10-18]
맹물같은 내 친구   from  솔새김남식  [2017-09-23]
오빠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7-09-11]
그대사랑이 하나라면 좋겠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9-04]
보고싶은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8-31]
내게참 소중한 당신을 보내며   from  솔새김남식  [2017-08-30]
사랑해선 안 될사랑   from  솔새김남식  [2017-08-14]
니 생각이 나면....   from  솔새김남식  [2017-07-19]
언제라도 당신을 기다리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5-25]
당신이 저를 잊는다 하여도   from  솔새김남식  [2017-05-18]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70511)   from  채영선  [2017-05-12]
외로운 추석을 보낸이에게   from  민경대  [2016-09-15]
사랑하는 나의 당신   from  다라온  [2014-02-14]
사랑학개론 (2)   from  다라온  [2014-02-13]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9]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1]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19]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19]
다시 생각하는 봄입니다.   from  정세일  [2012-10-1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07]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