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사랑해선 안 될사랑

사랑해선 안 될사랑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솔새김남식님께서 보내신 편지를 읽고 계십니다.
  사랑해선 안 될사랑   

사랑해선 안 될사랑

모든게 지난일 그리고 지난 사랑이라고 말을 해야 옳은거겠죠.
이미 사랑해 버린 그사람...
내가 사랑해선 안될 사람이였음을 처음엔 몰랐어요.
그도 말하지 않았고 너무 힘들어 이리저리 찾아 헤매던 몇개월전
이곳도 저같은 심정으로 많은 글들이 올라왔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모두들 시간에 맡겼지만 그냥 힘이 드네요
그 사람도 힘듬을 참아내고 아직 애태우고 있는건지
사랑해서 받은 흔적은 쉽게 지우려해도 지워지지 않아요

그날의 기억과 추억은 그리고 그날 느꼈던 그 사랑
지나가던 바람 냄새까지도 너무 생생하게 기억되게 하는게
아마도 사랑의 흔적인가 봅니다.
깊이 상처를 내었던 그날들의 기억도 시간이 흐른 지금 조금씩 변하여
가슴을 후려치는 그리움으로 남아 힘들게 하네요.
사랑하는 사이에서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바보"라죠.
저 또한 그 시절 바보의 이름으로 불렸고 그사람을 사랑한것이 과거의 일이 된 지금

그사람의 커다란 잘못과 실수로 인해 일어난 모든일들에 대한 원망과
그사람에 대한 철저한 미움과 저주와 반대로 오늘 같이 밀려오는
지난날들의 회상에 날 가두는 날엔
가슴저미는 기억들로 인해 용서와 그리움을 반복하는.......
바보,,,바보...
아마도 그 사람은 모르겠죠.

내가 그 사람을 아직까지 많이 미워하고, 죽이고 싶어한다고만 생각하겠죠.
아닌데,,......
너무 아파 미워할 힘,
저주할 힘이 그리움 밑으로 깔려 버렸는데..
사랑이 이런건가요..
사랑해선 안될 사람이였음을 몰랐는데..
나 혼자 꽁꽁 사랑과 미움과 저주로 묶이게 해 놓고

너무 멀리서 그렇게 살아 가야 할 그 사람..
난 어떻게 살라고.......
내 인생 어떻게 책임 질 수도 없으면서..
왜 내 기억속에 사랑과 미움을, 공존 할 수 없고
너무 무거워 버틸 수 없는 사랑과 미움을 심어놓고 난 평생 이렇게

살아가게 해 놓은건지..
원망아닌 답답함을 징얼대 보네요..
헛똑똑이.. 바보..
그 사람이 보냈던,,,
아직 문자메세지 함에 남아 있는 말..
"바보"..
아직 까지도 전 바보인가봅니다..
아직 까지도 아니 그런 사람 때문에 문 닫고 살아가는 제가 바보인지도 모르지요
사랑해선 안될사람........그런지도 모릅니다.
언제까지나......

17-08-14 14:07 ... from  솔새김남식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14/386 
목록
 


304통의 편지가 있습니다.

민경국형님께   from  민경대  [2017-11-15]
보고싶은 사람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11-12]
아우 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7]
아우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0]
이 모든게 너 때문이다   from  솔새김남식  [2017-10-18]
맹물같은 내 친구   from  솔새김남식  [2017-09-23]
오빠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7-09-11]
그대사랑이 하나라면 좋겠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9-04]
보고싶은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8-31]
내게참 소중한 당신을 보내며   from  솔새김남식  [2017-08-30]
사랑해선 안 될사랑   from  솔새김남식  [2017-08-14]
니 생각이 나면....   from  솔새김남식  [2017-07-19]
언제라도 당신을 기다리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5-25]
당신이 저를 잊는다 하여도   from  솔새김남식  [2017-05-18]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70511)   from  채영선  [2017-05-12]
외로운 추석을 보낸이에게   from  민경대  [2016-09-15]
사랑하는 나의 당신   from  다라온  [2014-02-14]
사랑학개론 (2)   from  다라온  [2014-02-13]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9]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1]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19]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19]
다시 생각하는 봄입니다.   from  정세일  [2012-10-10]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07]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