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아무일없이 잘 내고 있어요

아무일없이 잘 내고 있어요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솔새김남식님께서 보내신 편지를 읽고 계십니다.
  아무일없이 잘 내고 있어요   

아무일없이 잘 내고 있어요 솔새김남식

그분님^^ 잘 지내고 있지요
저도 아무일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냥 똑같이 예전처럼 하루를 탈없이 보내고 있어요
그냥 아무말도 하지않고 소식을 접으려 했지만 그럴수가 없었어요
그분에 대한 고마움을 말하지 않을 수가 없었네요
여기에 내 마음을 옮겨야 속이 시원할 것 같아서요
예전과 같이 변함없이 그분을 존경합니다
그리고 지금 제게 달라진게 있다면 직장을 옮겼다는 것 외에는
특별히 달라진 게 없습니다
아침 8시에 나가 늦은밤 10시 넘어야 집에 들어와요
당분간 낯선일에 적응하려면 좀 힘들거예요
저요 지금 이렇게 사는게 좀 고달프지만 마음은 한결 편해요
누구에게도 도움안 받고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 간다는 게
아직 건강하고 제가 해야할 일인것 같았어요
그것이 가치있는 생활이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먼저 사무직 보다는 몇배가 힘들지만 그냥 즐겁게 하려고해요
누가 나를 대신해 줄 수는 없으니까 최선을 다하렵니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사랑받는 거 행복한 일이지만
내 처지를 생각하면 과분한 일이지요
오래전부터 사랑같은 건 제게는 사치라고 생각했어요

아니 제게는 사랑이란 단어가 생소하고 낯설었답니다
사랑같은 것을 잃어 버린지가 너무 오래되었답니다
그래서 사랑이란 배부른 사람들이하는 놀이라고
그래서 그런 사람들을 보면 한 때는 많이 저주하고 미워했지요
그런데 그분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고 보니
아~ 사랑이 이런거구나
느낌을 받았고 잠시 행복에 도취되어 잠시 정신을 잃었습니다
내 처지를 생각 못하고 자신을 망각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사랑 그 깊이 알지 못한채 수렁속으로 깊이 빠져들게 되면
다시 돌아 나올때 제게 커다란 상처만 남을게 두려웠답니다
그후 내가 살아 갈 여유도 갖지 못한채 방황할 것 같았어요
지금 그분을 생각하면 정말 많이 미안해요
순수한 사랑을 제게 주신 그분께 정말 고맙고 감사할 뿐이지요
당분간 그저 하루에 일에만 충실하며 그냥 묵묵히 지내고 싶어요
이것이 잘못된 생각이라고 말씀은 하지 말아 주세요
제 나름대로 자신을 추스리고 곰곰히 생각한 끝에 내린 결정입니다
보이지 않은 곳에서 그냥 지켜 봐주시면 안 될까요
그분에게누가 되지 않도록 잘하고 지낼께요
언제까지나 그분을 항상 존경하고 좋아합니다
꼭 그럴겁니다. 안녕
- from YC -

17-12-30 15:23 ... from  솔새김남식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14/400 
목록
 


310통의 편지가 있습니다.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from  靑山  [2018-10-23]
N에게   from  민경대  [2018-10-01]
시인님 당신은   from  솔새김남식  [2018-06-27]
당신이 그립네그려   from  솔새김남식  [2018-06-22]
아우에게   from  민경대  [2018-03-25]
당신이 저를 잊는다 하여도   from  솔새김남식  [2018-01-06]
아무일없이 잘 내고 있어요   from  솔새김남식  [2017-12-30]
사랑의 연서   from  솔새김남식  [2017-12-16]
>사랑하는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12-01]
아우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0]
이 모든게 너 때문이다   from  솔새김남식  [2017-10-18]
맹물같은 내 친구   from  솔새김남식  [2017-09-23]
오빠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7-09-11]
그대사랑이 하나라면 좋겠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9-04]
보고싶은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8-31]
내게참 소중한 당신을 보내며   from  솔새김남식  [2017-08-30]
사랑해선 안 될사랑   from  솔새김남식  [2017-08-14]
니 생각이 나면....   from  솔새김남식  [2017-07-19]
언제라도 당신을 기다리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5-25]
보고싶은 사람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5-18]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70511)   from  채영선  [2017-05-12]
외로운 추석을 보낸이에게   from  민경대  [2016-09-15]
사랑하는 나의 당신   from  다라온  [2014-02-14]
사랑학개론 (2)   from  다라온  [2014-02-13]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9]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1-02]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1]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from  정세일  [2012-10-3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