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靑山님께서 보내신 편지를 읽고 계십니다.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오는 12월 20일이면 고국을 떠나온지 38년을 맞이하게 되는군요.
캘리포니아주 교통국에서 전기교통엔지니어로 근무하다
2000년도에 은퇴하여 지금은 호놀룰루에서
다시 공무원 엔지니어로 근무해온지도 10여년이 흘렀군요.

고국을 떠나서 살지만 주말 한국학교 교장도 하면서
고국을 잊지않고 한국어와 문화를 가르치며
틈틈히 한국어 신문울 읽고 방송을 들으며 살아가고 있지요.

그런데 어제는 뜻밖에 엘에이(LA)에서 방송되는
라디오코리아의 주말 특집 인터뷰에 후배님이 나와
최영호 사장과 함께 이야기를 재밌게 나누면서
후배님의 힛트곡들과 신곡을 들려주었지요.
참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엘에이에서 공연을 잘 마치고 내일 서울로 돌아가신다지요.

서울 종로구 원서동 볼재의 학교 후배님과 동문인 나는
재학시 문학반원이었던 것처럼
어느 다른 분야보다 문학과 예능에서
활동하고 있는 선후배님들에 많은 관심을 갖고 살고 있어서인지
프로로 끝날 때까지 후배님의 이야기와 노래에 집중했지요.

1982년에 처음 부른 ‘잊혀진 계절’은 후배님의 감정이
노래속에 고스란히 묻어나는
한국 가요사에서 명곡의 자리에 오른 노래이지요.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잊혀진 계절”(시월의 마지막 밤을”)의 음원을 찾아
유튜브에 올렸습니다. 링크를 2개 소개하면 다음과 같아요.

잊혀진 계절 - 이용 (1982) K-Pop
https://youtu.be/u5zOehLIh0c (클릭하세요)

잊혀진 계절 - 이용 (1982) K-Pop
https://youtu.be/3tGC9SP6trI (클릭하세요)

‘잊혀진 계절’이 있기에 후배임이 한층 더
자랑스러워요.
‘잊혀진 계절’을 부르느라 해마다 시월이 바쁘다는
후배님, 부디 건강하시길... 이만 총총. (이풍호)

18-10-23 14:55 ... from  靑山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14/409 
목록
 


316통의 편지가 있습니다.

my ‘library music’ YouTube channel (청산 시인의 유튜브 음…   from  靑山  [2019-06-23]
‘나의 갈 길 다 가도록’(복음성가모음 福音聖歌集 Gospel Song…   from  靑山  [2019-06-23]
아, 그립고 보고싶다!   from  靑山  [2019-06-23]
박얼서님, 첫눈이 왔네요 / 박얼서   from  박얼서  [2019-03-01]
사위와장모의 사랑이야기   from  솔새김남식  [2019-02-05]
비가 내리는 어느날   from  솔새김남식  [2018-12-05]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from  靑山  [2018-10-23]
N에게   from  민경대  [2018-10-01]
시인님 당신은   from  솔새김남식  [2018-06-27]
당신이 그립네그려   from  솔새김남식  [2018-06-22]
아우에게   from  민경대  [2018-03-25]
당신이 저를 잊는다 하여도   from  솔새김남식  [2018-01-06]
아무일없이 잘 지내고 있어요   from  솔새김남식  [2017-12-30]
사랑의 연서   from  솔새김남식  [2017-12-16]
>사랑하는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12-01]
아우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0]
이 모든게 너 때문이다   from  솔새김남식  [2017-10-18]
맹물같은 내 친구   from  솔새김남식  [2017-09-23]
오빠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7-09-11]
그대사랑이 하나라면 좋겠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9-04]
보고싶은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8-31]
내게참 소중한 당신을 보내며   from  솔새김남식  [2017-08-30]
사랑해선 안 될사랑   from  솔새김남식  [2017-08-14]
니 생각이 나면....   from  솔새김남식  [2017-07-19]
언제라도 당신을 기다리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5-25]
보고싶은 사람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5-18]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70511)   from  채영선  [2017-05-12]
외로운 추석을 보낸이에게   from  민경대  [2016-09-15]
사랑하는 나의 당신   from  다라온  [2014-02-14]
사랑학개론 (2)   from  다라온  [2014-02-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