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그 사람에게 쓰는 편지

그 사람에게 쓰는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솔새김남식님께서 보내신 편지를 읽고 계십니다.
  그 사람에게 쓰는 편지   

그 사람에게 쓰는 편지

그 사람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그동안 안녕하시냐고
당신에 대한 모든 것 그대로 남아 있다고
다만 얼굴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것 뿐
그 사람도 가슴 아플 거란 생각에
보고 싶다는 말은 할 수 없었습니다.

그가 뭘 생각하는지 뭘 하고 있는지
예전처럼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행복 했으면 좋겠구요
그러나 며칠이 지났어도 답장이 오지 않습니다
조금은 슬프지만 집착은 버렸습니다.
내게도 행복이 찾아오길 기다립니다.

흐르는 것은 시간이지만 아파 오는 것은
내 마음이라서 맑은 햇살도 예쁘게 안 보이고
스치는 모든 것이 너무나 귀찮은 듯합니다.
사람들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고 해요
하지만 내겐 너무 늦고 지겨울 때가 있지요
삶이 지치고 흐느적거림은 이 또한 기쁨이 없는 탓일까

내가 싫어하는 모든 것들이 어서 지나갔으면
일 년은 더 참아야 내 길을 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한 사람으로 인하여
내 삶이 이렇게 엉망이 될수 있단 말인가
그냥 모두를 떠나고 싶다
주어진 현실에서 가로막힌 모든 것을 털어내고
나를 위해 살고 싶다
그 사람이 다시 돌아오지 않더라도
이젠 새로운 삶을 살고 싶다

19-08-03 20:03 ... from  솔새김남식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14/417 
목록
 


319통의 편지가 있습니다.

Saddle the Wind - Lou Christie with guitar & instrumental (v…   from  靑山  [2019-09-10]
나의 조카나 손자 혹은 동생 누나 그리고 친척들에게   from  민경대  [2019-08-31]
그 사람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9-08-03]
my ‘library music’ YouTube channel (청산 시인의 유튜브 음…   from  靑山  [2019-06-23]
‘나의 갈 길 다 가도록’(복음성가모음 福音聖歌集 Gospel Song…   from  靑山  [2019-06-23]
아, 그립고 보고싶다!   from  靑山  [2019-06-23]
박얼서님, 첫눈이 왔네요 / 박얼서   from  박얼서  [2019-03-01]
사위와장모의 사랑이야기   from  솔새김남식  [2019-02-05]
비가 내리는 어느날   from  솔새김남식  [2018-12-05]
이용 후배님 가수께 - 青山 이풍호   from  靑山  [2018-10-23]
N에게   from  민경대  [2018-10-01]
시인님 당신은   from  솔새김남식  [2018-06-27]
당신이 그립네그려   from  솔새김남식  [2018-06-22]
아우에게   from  민경대  [2018-03-25]
당신이 저를 잊는다 하여도   from  솔새김남식  [2018-01-06]
아무일없이 잘 지내고 있어요   from  솔새김남식  [2017-12-30]
사랑의 연서   from  솔새김남식  [2017-12-16]
>사랑하는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12-01]
아우경갑에게   from  민경대  [2017-10-20]
이 모든게 너 때문이다   from  솔새김남식  [2017-10-18]
맹물같은 내 친구   from  솔새김남식  [2017-09-23]
오빠에게 쓰는 편지   from  솔새김남식  [2017-09-11]
그대사랑이 하나라면 좋겠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9-04]
보고싶은 당신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8-31]
내게참 소중한 당신을 보내며   from  솔새김남식  [2017-08-30]
사랑해선 안 될사랑   from  솔새김남식  [2017-08-14]
니 생각이 나면....   from  솔새김남식  [2017-07-19]
언제라도 당신을 기다리렵니다   from  솔새김남식  [2017-05-25]
보고싶은 사람에게   from  솔새김남식  [2017-05-18]
아이오와에서 온 편지 (170511)   from  채영선  [2017-05-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