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다시

홈 > 커뮤니티 > 시인의 편지
시인의 편지
 
시인이 쓰는 편지...예쁘게 꾸며 주세요.

언젠가 다시

언젠가 다시

사람들은 뭔가 소중한 것이 있으면 어딘가 숨겨두기를 좋아한다. 나는 현재 집에 별다른 귀중품이 없기에 특별히 숨겨둘 것이 없지만 아마 금덩이 같은 것이라도 생긴다면 어디에 숨길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될 것이다.

사실 내가 그런 고민을 안 해본 것은 아니다. 한 때 주식을 할 때 돈을 많이 벌면 우리나라 같이 수출의존도가 높은 국가는 외환위기와 같은 위기를 또 겪을 수 있으므로 고점에서 주식을 팔아 금으로 바꿔 집안 어딘가 숨겨둬야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내 실력에 내복에 그럴 리도 없겠지만, 돈을 신한은행 금덩어리로 바꿔 책장 안을 잘라내고 그 안에 숨겨둘까? 아니면 통나무 바둑판 밑에 구멍을 파고 서랍 같은 것을 만들어 그 안에 금과 중요한 것을 숨겨둘까? 말도 안 되는 고민을 했다.

어떤 사람들은 마늘밭에 수십억 원을 숨겨뒀다 걸려서 다 몰수되고, 뒷산에 묻어 뒀다 잃어버렸다고 서로 신고하는 바람에 탈이 나는 것을 보면, 중요한 물건은 절대 밖에 갖고 다니거나 밖에 보관하면 안 된다.

내가 만약 다시 소중한 것을 얻게 된다면 다시는 잃어버리지 않도록 집안 장롱이나 뒤뜰 어딘가에 꽁꽁 숨겨둘 것이다. 요즘은 대여금고도 있다 하니 철통같은 보안을 자랑하는 대형은행 대여금고에 꽁꽁 숨겨둘 것이다.
0 Comments

시인 신정숙의 '밤나무'

댓글 0 | 조회 18

시인 신정숙의 '허전함'

댓글 0 | 조회 5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7 명
  • 오늘 방문자 1,051 명
  • 어제 방문자 1,26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599,867 명
  • 전체 게시물 188,53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