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청문학 10집 "불면의 바다" 출간

홈 > 시 백과 > 시집소개
시집소개
 
새로 나온 시집, 소개할 시집을 반드시 사진과 함께 올려주세요.


제천시청문학 10집 "불면의 바다" 출간

햇빛촌 0 3036
제천시청문학회 동인지 출간

- 열 번째 회원들의 이야기 담은 『불면(不眠)의 바다』펴내 -

  제천시청 산하 공무원들의 문학 모임인 제천시청문학회(회장 김흥래·시립도서관장)가 열 번째 동인지 『불면(不眠)의 바다』를 발간했다.
  이번 발간된 동인지는 200쪽 분량으로 김흥래 회장의 간행사를 비롯해 유창섭 시인의 초대시‘네 가슴에 닿는 섶다리 하나 있다’와 김연호 전 예총 제천지부장의 수필‘니는 자존심도 없나’와 신태훈 전, 제천시문학회장의 ‘다시 떠나는 길’등 외부인사의 글도 실려 있다.

  또, 회원들의 작품으로 시 45편, 수필 7편, 소설ㆍ여행기 5편, 신작 소시집 5편 등 모두 64편의 주옥같은 작품이 실려 있고, 현대시를 공부하는 문학 초년생들을 위해 서길석 회원의 ‘현대시 작법(요약)이 이해하기 쉽게 실려 있다.
  이 외에도 편집부에서 마련한 ‘아름다운 우리말’과 가정과 친지간의 호칭과 지칭을 소개한‘가정상식’이 실려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동인지 제목은 사상 유례 없는 기름유출사고의 아픔을 담은 서길석(중앙의림명동장)씨의‘불면(不眠)의 바다’로 정했으며 표지 역시 이를 시각적으로 표현해 아픔을 함께하고자 노력했다.

  책자 말미에는 회원 주소록과 지난 1994년 창간호부터 이번 10집까지의 발행일과 동인지 제목을 수록해 제천시청문학회가 걸어온 발자취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시청 문학회는 현재 27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꾸준한 작품활동으로 중앙문단에 많은 회원들이 등단하고 있고 회원들은  정기적임 모임과 문학기행을 통해 회원간 화합은 물론 공직 내부에 신선함과 따뜻함을 불어넣어 주고 있다
0 Comments

서봉교시집<계모같은 마누라>

댓글 0 | 조회 1,714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375 명
  • 어제 방문자 1,12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0,064 명
  • 전체 게시물 176,57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