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밴쿠버 연가

밴쿠버 연가
 
새로 나온 시집, 소개할 시집을 반드시 사진과 함께 올려주세요.
게시물 305건
   
밴쿠버 연가
글쓴이 : 전재민 날짜 : 2018-05-16 (수) 12:22 조회 : 478


캐나다 교포이자 30년 조리사이기도 한 전재민 시인이 첫 시집 밴쿠버 연가를 오늘의 문학사를 통해 출간했다.

전재민 시인은 제천디지털고등학교의 전신인 제천상고에서 문예반활동을 하면서 문학을 꿈을 키웠고 청주직업훈련원에서 기능사훈련을 받고 금형제작을 배우기도 하고 항공정비병으로 근무하기도 하였으며 경희호텔경영대학 조리과 졸업후 유명 호텔에 근무하다 1995년 캐나다로 이민하여 캐나다 밴쿠버에서 살고 있는 교포 문인으로서, 첫 시집 [밴쿠버 연가]를 오늘의 문학사에서 발간하였다. 변형 국판 248쪽인 이 시집에는 시인의 딸 전혜진 그림과 시인이 직접 촬영한 밴쿠버의 사진이 시와 함께 수록되어 있다. 특히 이 시집에는 캐나다로 이민하여 겪은 고달픈 이민지의 삶, 고향에 대한 그리움등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시인은 서문에서 <나는 30여년을 조리사로 일해 오고 있다. 칼에 베이고 오븐에 데이고 수 없이 많은 상처들과 동반자처럼 함께 해왔다. 나의 글이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베이고 데인 마음 상처를 치유하는데 조그만한 도움이 되었으면한다./천당 아래 999당이라는 밴쿠버에서 조국, 부모님, 친구, 옛 연인을 연모하는 마음으로 글을 썼다.>이  고백을 통하여 독자들은 저자의 삶과 정서를 공유할 수 있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05건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5 오늘이 일생이다 / 박얼서 박얼서 2019-03-21 2
304 때로는 그리움이 별이된다(윤용기) 윤용기 2019-03-11 77
303 반려견의 작은 시/쿠쿠달달 유토비 2019-03-11 34
302 춘하추동-漢詩와 우리詩의 만남/ 정웅 정웅 2019-03-10 86
301 간이 웃는다 (김숲) +1 최영화 2019-02-03 259
300 김길자 제5시집 <화려한 외출> 김길자 2019-01-23 277
299 바람길 /윤갑수 초월 2019-01-21 113
298 다시 새벽이 오면/ 김종원 김종원 2019-01-02 243
297 바라보다/ 이숙희 시집 김종원 2019-01-02 178
296 이순희 제5시집 <저 환한 산빛 탓이다 > 이순희 2019-01-01 119
295 송달호 시집 <기도하듯 속삭이듯> 송달호 2018-06-20 11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