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반려견의 작은 시/쿠쿠달달

반려견의 작은 시/쿠쿠달달
 
새로 나온 시집, 소개할 시집을 반드시 사진과 함께 올려주세요.
게시물 310건
   
반려견의 작은 시/쿠쿠달달
글쓴이 : 유토비 날짜 : 2019-03-11 (월) 19:28 조회 : 206


“여태껏 개에 관한 시는 우울하거나 안 좋은 것의 대명사로 쓰이는 경우가 많아.”

“우리 곁에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가족, 친구로서의 강아지를 말하고 싶어.”

“반려견을 키우는 어려움과 경험을 이 시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면,

그리하여 반려견을 더욱 사랑하고 유기견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불러일으킨다면

본 시집은 나름 그 의무와 책임을 다한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관절 검사>

 

꼬리를 말아 쥔

우리 집 강아지의 장닭 같은 다리를

꼼꼼히 만지던 수의사가

오우~야


얼마나 산책을 많이 시켰냐며

자기 무릎을 문질러가며

부러운 듯


오우~야


<토비 입양>


겨자씨앗.
*시작은 미미하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갈 데 없는 아이라고 해서
얼굴이나 한 번 보자고 했는데

식구가 되어 
무럭무럭 창대해진 생활비.

그리고 사랑.


 

* 성경인용.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310건
번호 이미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0 흔적의 꽃 / 홍영수 홍영수 2019-07-19 21
309 그리운 소색(素色) / 이순희 이순희 2019-06-29 105
308 사상으로 피는 꽃 이념으로 크는 나무가 어디 있더냐 임백령 2019-05-25 199
307 처용의 수염 / 최영화 최영화 2019-04-05 341
306 언어 의상실 - 최종석 시집 최종석 2019-03-28 230
305 오늘이 일생이다 / 박얼서 박얼서 2019-03-21 183
304 때로는 그리움이 별이된다(윤용기) 윤용기 2019-03-11 280
303 반려견의 작은 시/쿠쿠달달 유토비 2019-03-11 207
302 춘하추동-漢詩와 우리詩의 만남/ 정웅 정웅 2019-03-10 320
301 간이 웃는다 (김숲) +1 최영화 2019-02-03 454
300 김길자 제5시집 <화려한 외출> 김길자 2019-01-23 48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