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오세영 교수 “김수영은 우상화 됐다” 비판 화제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서울대 오세영 교수 “김수영은 우상화 됐다” 비판 화제

가을 0 3477
“김수영을 광복 후 최고의 시인으로 꼽아온 평가들은 지나친 것이었다. 그는 참여시인의 전형으로 우상화됐다. 여기에 최면이 걸린 일부 연구자들이 그의 (일부) 시들에 심오한 내용이나 있는 듯이 떠벌리는 것은 한편의 코미디 같다.”

중진시인인 오세영 서울대 국문학과 교수(63)가 월간문학지 ‘현대시’에 김수영의 시 세계를 거세게 비판하는 글을 1, 2월호에 잇따라 실어 논란이 일고 있다. 오 교수는 특히 김수영의 시가 과대평가된 것은 계간문학지 ‘창작과 비평’을 중심으로 한 민중문학 그룹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오 교수는 ‘김수영 다시 읽기’라는 글을 통해 김수영은 1998년 문학평론가 50인이 광복 후 대표시인 중 1위로 뽑았을 만큼 높이 평가돼왔다고 밝힌 뒤 김수영의 시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김수영 시의 한 흐름을 이루는 쉬르리얼리즘(초현실주의) 시의 경우 자동기술법과 무의미한 진술들을 내세워 황당무계하게 독자들을 우롱한 면이 있다. ‘아메리카 타임지’나 ‘공자의 생활난’ 같은 시는 수준미달이고, 일종의 시적 사기(詐欺)여서 논란의 대상으로 삼는다는 것 자체가 우습다.”

“김수영 시의 또 다른 흐름인 참여시의 경우 4·19 이후 5·16 이전 표현의 제약이 거의 없던 시절에 쓰인 것이다. 시류를 탔던 것이며, ‘혁명을 잘 해보자’는 ‘어용시’를 썼다고 볼 수도 있다. 시의 고발 내용조차 관념적 추상적이다. ‘자유’ ‘혁명’이란 시어를 자주 썼지만 포즈(pose·겉모양)로서 쓴 것 같다. 그는 심지어 5·16 쿠데타도 ‘혁명’이라고 썼다.”

오 교수는 김수영이 과대평가된 배경에는 민중문학 그룹이 있다고 주장했다.

“민중문학 그룹은 참여시인으로 합리화할 여러 요인을 지닌 김수영을 중요한 포스트를 갖는 시인으로 추대했다.”

오 교수의 주장에 대한 반론도 만만찮다.

‘창작과 비평’사가 이름을 바꾼 창비 사에서 지난달 공동연구서 ‘살아있는 김수영’를 펴낸 문학평론가 김명인 씨(47·인하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대표적이다.

김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오 교수는 시적 완결성을 지나치게 중시하면서 김수영 시를 본 것 같다. 많은 문학인들이 김수영을 연구한 것은 ‘최면’ 됐기 때문이 아니다. 김수영에게는 자기 시대와 처절하게 싸워온 지식인으로서의 매력이 있다. 엄숙하고 비장했는가 하면, 비겁하고 주책스러운 면들도 있다. 이들 모두가 그의 시와 산문에 담겼다. 그에게는 넘치는 정신에 비해 언어가 따라가지 못한 점이 있다. 그게 난해하게 읽힐 수 있다. 하지만 시는 공공재(公共財)다. 그 자체로서 연구할 수 있지 않은가. 민중문학 진영이 김수영을 우상화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창비 뿐 아니라 김현 김윤식 유종호 황동규 등 입장이 다른 숱한 문학평론가들과 시인들도 김수영의 조명에 나섰지 않은가.”

계간문학지 ‘창작과 비평’을 만든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김수영에 대한 다양한 평가가 가능하다”고만 말했다.

오 교수는 “김수영 시의 허실을 마무리 짓는 세 번째 글을 ‘현대시’ 3월호에 싣겠다”고 밝혔다.



권기태 기자 kkt@donga.com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8 명
  • 오늘 방문자 1,083 명
  • 어제 방문자 1,07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8,853 명
  • 전체 게시물 176,85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