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5-05-23 18:53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글쓴이 : 가을
조회 : 2,580  
‘첫사랑’ 찾아 중국 다녀온 95세의 피천득시인
5세연하 中여인 루충페이… "짝사랑했지, 허허허" 워즈워스·두보 등 번역시집 8년만에 개정판 내



올해 95세가 되는 국내 최고령 현역 작가 피천득(皮千得)씨가 이달 초 첫 애인을 찾아 중국 상하이를 다녀왔다. 1937년 상하이 호강대학을 졸업한 지 거의 70년 만이다.

“내가 짝사랑했던 여자요. 허허허. 살았는지 죽었는지. 보통은 여자가 오래 사니 아직 살아 있을 것 같기도 하고.”

며칠 후면 그는 생일(5월29일)을 맞는다. 마침 그가 번역한 작품을 모은 ‘내가 사랑하는 시(詩)’(샘터)의 개정판도 8년 만에 나왔다. 그걸 핑계로 서울 반포 자택을 찾았다.

그는 겉표지가 낡은 영문 성경을 펼치더니 갈피에서 조심스레 사진을 꺼냈다. 담뱃갑 크기의 사진은 누렇게 변색됐건만, 그 안에는 턱선이 고운 21살 여인이 아직도 수줍게 미소를 머금고 있다.

“이름이 루충페이라고 했어. 신문에 쓰면 안 되는데…. 한번 만났으면 어떨까 했지. 주소도 있거든. 미국에 갔든지 아니면 대만에 갔든지 했을지도 모르겠고.”

무려 70년을 간직한 사진을 꺼내들고 피 선생의 얼굴이 소년처럼 붉어진다. 그 모습이 ‘먼 옛 추억의 연인 이야기’를 담은 어떤 영화보다 더 영화 같다. 사진 앞면에는 ‘1936년 5월 8일’, 뒤에는 ‘금릉(金陵)대학에서’라고 써 있다. 호강대 연인들이 금릉대로 놀러가서 찍은 사진일까. 그의 대표 수필 ‘인연’에도 아사코(朝子)라는 일본 여인이 나온다. 중국 여인은 처음 밝히는 이야기다.

이상(李箱)과 같은 해에 태어난 그는 30년대 상하이에 유학했다. 조국을 잃은 청년 영문학도 피천득과 중일전쟁 이후 쇠퇴일로를 걷던 중국의 처녀 루는 서로의 처지를 깊이 위로하며 가까워졌다. 당시 호강대학 영문과에는 학생이 불과 4명밖에 안 됐다.

“영문과… 밥벌이도 시원찮고 출세에도 도움이 안 됐지. 여학생은 셋이고, 남학생은 나 혼자였소. 그러다 다섯 살쯤 아래인 그 학생과 사귀게 됐소. 깊이는 아니고 평범하게.”

사진을 꺼내고 다시 사진을 집어넣는 손길이 가늘게 떨렸다. 본인에게 정말로 귀한 사진인 듯 카메라 렌즈가 가까이 오자 슬몃 감춘다. 상하이 방문도 정말 오랜 만이다.

“졸업하고 처음 간 것이니, 그것도 70년이 다 됐소. 많이 변했지만 그래도 기억나는 곳이 있어요. 지금의 루쉰공원 근처에, 일본인이 경영하던 우치야마(內山) 서점이 있었어요. 그곳에 루쉰(魯迅) 선생이 숨어 계셨거든. 한번 찾아가 인사를 나누지 못한 게 아쉬워.”

이번에 개정판을 낸 번역시집에는 그가 좋아하는 셰익스피어, 블레이크, 워즈워스, 바이런, 도연명, 두보 같은 대문호들의 명편들이 묶였다. 그중 앨프레드 테니슨의 “‘인 메모리엄’ 중에서”라는 시를 애송시로 꼽았다.

“백조는 죽을 때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부르지요. 이 시는 테니슨의 스완송인 셈이오. ‘무어라 해도 나는 믿노니/ 내 슬픔이 가장 클 때 깊이 느끼나니/ 사랑을 하고 사람을 잃는 것은/ 사랑을 아니한 것보다 낫다고’.”

그는 요즘 신문과 방송도 빼놓지 않고 본다고 했다. 그러나 세상 일에 대해 논평을 하는 일은 삼가고 싶다고 했다.

“절대 얘기 안 합니다. 늙은이들은 절대 말하지 말라고 했다며? 그래서 점수가 많이 깎였다며? 오히려 잘 됐지. 관여하지 말라니까.”(웃음)

그는 클래식 음악을 늘 가까이 하고, 가까운 곳으로 산보도 하면서 맑고 밝은 모습을 간직하고 있었다. 그는 모두가 아는 소식가(小食家)다.

“아침은 혼자 먹고, 점심은 친한 친구와 먹고, 저녁은 적(敵)과 먹으라는 말이 있어요. 적과 먹으면 많이 먹을 수 있겠소?”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 2006 대전일보 신춘문예 공모 가을 2005-12-01 2864
228 있는지도 몰랐던 9편 50년 만에 햇빛 보다 가을 2005-12-01 2157
227 제17회 이산문학상에 나희덕 시인 수상 가을 2005-12-01 2554
226 미당문학상에 문태준 시인 선정 가을 2005-12-01 2136
225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가을 2005-08-24 3525
224 제10회 누리 시 낭송회 초청 및 안내 이봉래 2005-08-22 2025
223 이규형 외교부 대변인 시집 출간 가을 2005-08-13 2251
222 2005 만해축전 가을 2005-08-13 2473
221 제1회 월간 한올문학 창간작품 전국공모 이창범 2005-08-12 2528
220 『문학심사 실명제』 프로그램 개발, 한국문학세상 가을 2005-08-07 2235
219 오사라 시인 , 제8회 『한국크리스챤문학상』 대상 수상 가을 2005-08-02 1950
218 『109인 등단 대표 시집』 발간 가을 2005-07-27 3208
217 이훈강 시인께서 제2시집 출판기념회를 갖습니다. 가을 2005-07-20 2213
216 창비 신인 시인상 공모 안내 가을 2005-07-09 2136
215 허만하 시론집 '시의 근원을 찾아서' 출간 가을 2005-07-09 2233
214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가을 2005-06-22 2644
213 美 걸작 시선집에 이장희 '봄은 고양이…' 수록 가을 2005-06-22 2796
212 “북한문학에 변화의 바람 분다” 가을 2005-06-22 1907
211 권한 시인의 고향 오서리에서 제2회 권환문학제 열려 가을 2005-06-07 2842
210 홍성식 첫시집 ‘아버지 꽃’…정제된 언어의 매력 가을 2005-06-06 2593
209 백령도서 띄운 문학축전 가을 2005-06-01 2210
208 “무능한 비평이 시의 위기 초래했다” 가을 2005-06-01 2506
207 저항시인 조태일 5·18 묘지에 묻힌다 가을 2005-06-01 2203
206 시인 이문재·국어학자 이기갑씨 제5회 지훈상 수상 가을 2005-06-01 2215
205 리토피아 하반기 신인상 작품 모집 가을 2005-06-01 2050
204 계간 시와정신 하반기 신인상 공모 가을 2005-06-01 2847
203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가을 2005-05-23 2581
202 대통령 교육문화비서관에 김진경 시인 가을 2005-05-23 2507
201 이상의 오감도 분해 - 작품세계 디지털화 가을 2005-05-23 2664
200 ◈사이버 문학광장◈ 오픈 (1) 가을 2005-05-19 28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