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가을 0 2662
(서울=연합뉴스) 류창석 기자 =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비로자나불이 손가락에 매달려 앉아 있겠느냐/ 기다리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아미타불이 모가지를 베어서 베개로 삼겠느냐/ 새벽이 지나도록/ 마지(摩旨)를 올리는 쇠종  소리는 울리지 않는데/ 나는 부석사 당간지주 앞에 평생을 앉아/ 그대에게 밥 한 그릇 올리지 못하고/ 눈물 속에 절 하나 지었다 부수네/하늘 나는 돌 위에 절 하나 짓네"(정호승의 '그리운 부석사')

    그리움과 사랑, 위안의 시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정호승 시인의 시들이 박항률 화백의 붓을 만나 아름다운 그림으로 다시 태어났다.

    올해 55세의 동갑내기인 두 사람이 존재를 서로 확인한 것은 1997년 박  화백이 '그리울 때 너를 그린다'라는 시집을 내면서부터.

    정씨는 이 시집에 실린 시와 시적 상상력이 뛰어난 그림들에서 자신의 시와  일맥상통하는 점을 발견했고 이후 박씨는 정씨의 시집 '외로우니까 사람이다'의  표지 그림을 그려주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고 있다.

    두 사람의 시와 그림은 모두 따뜻하고 명상적이라는 공통점을 안고 있다.

    오는 11일부터 종로구 관훈동의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릴  '박항률-정호승전-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에는 정씨의 시 '그리운 부석사', '그리움', '기다림',  '새벽', '노란 들국화', '모닥불' 등의 시를 모티브로 삼아 박씨가 그린 10호에서 100호  크기의 작품 31점을 만날 수 있다.

    정씨의 '눈부처'를 그린 박씨의 그림을 보면 그림속 여인은 크고 그윽한 눈동자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랑이나 그리움, 명상의 눈길이든, 혹 다른  세상을 꿈꾸는 것이든 이 여인의 눈길은 한없이 투명하고 고요해서 아련한  슬픔을  느끼게 한다.

    정씨는 "박씨의 '소년부처'라는 조각을 보고 나 역시 '소년 부처'란 제목의  시 두 편을 썼다"면서 "박씨와 나는 성격이나 하고 있는 일은 다르지만 추구하는  것은 같지 않나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씨는 또 박씨의 그림들에 대해 "나는 그의 그림속 인물들이 무슨 생각에 그리 빠져 있는지, 어떠한 인간의 꿈을 꾸고 있는지 궁금해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의  얼굴에서는 고통을 뛰어넘은 자의 한 순간이 엿보이는 듯해서 아늑하다"고 평했다.

    이번 전시는 '문학과 문화를 사랑하는 모임'(문학사랑. 이사장 소설가  김주영)이 문학과 미술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고 침체된 본격 예술시장의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개최한 '그림 소설을 읽다'전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했다.

    17일까지 인사아트센터(02-736-1020) 전시에 이어 20일부터 31일까지는  안양교보문고로 옮겨 전시가 계속된다.

    전시기간인 14일 오후 3시 인사아트센터, 20일 오후 4시 안양교보문고에서 정씨와 박씨의 공개좌담이 열리며 6월중에는 두 작가와 예술애호가들이 경북 영주의  부석사를 함께 탐방하는 문학미술기행도 마련된다.

    이와 함께 만나고 헤어지는 애틋한 사랑의 전 과정의 시 80편와 박씨의 그림 31점을 서사구조로 편집한 시화선집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랜덤하우스 중앙.  143쪽.8천500원)도 출간됐다.

    정씨는 '슬픔이 기쁨에게',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등의 시집을 발표하고 소월시문학상과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을  수상한 인기시인이며 박씨는 고요한 내면세계를 바라보는 듯한 인물들의 투명한 모습을  그린 그림들로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가졌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9 명
  • 오늘 방문자 263 명
  • 어제 방문자 1,06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7,110 명
  • 전체 게시물 175,99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