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5-06-22 01:20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글쓴이 : 가을
조회 : 2,633  
(서울=연합뉴스) 류창석 기자 =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비로자나불이 손가락에 매달려 앉아 있겠느냐/ 기다리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아미타불이 모가지를 베어서 베개로 삼겠느냐/ 새벽이 지나도록/ 마지(摩旨)를 올리는 쇠종  소리는 울리지 않는데/ 나는 부석사 당간지주 앞에 평생을 앉아/ 그대에게 밥 한 그릇 올리지 못하고/ 눈물 속에 절 하나 지었다 부수네/하늘 나는 돌 위에 절 하나 짓네"(정호승의 '그리운 부석사')

    그리움과 사랑, 위안의 시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정호승 시인의 시들이 박항률 화백의 붓을 만나 아름다운 그림으로 다시 태어났다.

    올해 55세의 동갑내기인 두 사람이 존재를 서로 확인한 것은 1997년 박  화백이 '그리울 때 너를 그린다'라는 시집을 내면서부터.

    정씨는 이 시집에 실린 시와 시적 상상력이 뛰어난 그림들에서 자신의 시와  일맥상통하는 점을 발견했고 이후 박씨는 정씨의 시집 '외로우니까 사람이다'의  표지 그림을 그려주면서 서로 영향을 주고 받고 있다.

    두 사람의 시와 그림은 모두 따뜻하고 명상적이라는 공통점을 안고 있다.

    오는 11일부터 종로구 관훈동의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릴  '박항률-정호승전-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에는 정씨의 시 '그리운 부석사', '그리움', '기다림',  '새벽', '노란 들국화', '모닥불' 등의 시를 모티브로 삼아 박씨가 그린 10호에서 100호  크기의 작품 31점을 만날 수 있다.

    정씨의 '눈부처'를 그린 박씨의 그림을 보면 그림속 여인은 크고 그윽한 눈동자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사랑이나 그리움, 명상의 눈길이든, 혹 다른  세상을 꿈꾸는 것이든 이 여인의 눈길은 한없이 투명하고 고요해서 아련한  슬픔을  느끼게 한다.

    정씨는 "박씨의 '소년부처'라는 조각을 보고 나 역시 '소년 부처'란 제목의  시 두 편을 썼다"면서 "박씨와 나는 성격이나 하고 있는 일은 다르지만 추구하는  것은 같지 않나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씨는 또 박씨의 그림들에 대해 "나는 그의 그림속 인물들이 무슨 생각에 그리 빠져 있는지, 어떠한 인간의 꿈을 꾸고 있는지 궁금해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의  얼굴에서는 고통을 뛰어넘은 자의 한 순간이 엿보이는 듯해서 아늑하다"고 평했다.

    이번 전시는 '문학과 문화를 사랑하는 모임'(문학사랑. 이사장 소설가  김주영)이 문학과 미술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고 침체된 본격 예술시장의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개최한 '그림 소설을 읽다'전에 이어 두 번째로 기획했다.

    17일까지 인사아트센터(02-736-1020) 전시에 이어 20일부터 31일까지는  안양교보문고로 옮겨 전시가 계속된다.

    전시기간인 14일 오후 3시 인사아트센터, 20일 오후 4시 안양교보문고에서 정씨와 박씨의 공개좌담이 열리며 6월중에는 두 작가와 예술애호가들이 경북 영주의  부석사를 함께 탐방하는 문학미술기행도 마련된다.

    이와 함께 만나고 헤어지는 애틋한 사랑의 전 과정의 시 80편와 박씨의 그림 31점을 서사구조로 편집한 시화선집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랜덤하우스 중앙.  143쪽.8천500원)도 출간됐다.

    정씨는 '슬픔이 기쁨에게',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등의 시집을 발표하고 소월시문학상과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을  수상한 인기시인이며 박씨는 고요한 내면세계를 바라보는 듯한 인물들의 투명한 모습을  그린 그림들로 국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가졌다.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 2006 대전일보 신춘문예 공모 가을 2005-12-01 2839
228 있는지도 몰랐던 9편 50년 만에 햇빛 보다 가을 2005-12-01 2154
227 제17회 이산문학상에 나희덕 시인 수상 가을 2005-12-01 2532
226 미당문학상에 문태준 시인 선정 가을 2005-12-01 2129
225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가을 2005-08-24 3517
224 제10회 누리 시 낭송회 초청 및 안내 이봉래 2005-08-22 2024
223 이규형 외교부 대변인 시집 출간 가을 2005-08-13 2249
222 2005 만해축전 가을 2005-08-13 2469
221 제1회 월간 한올문학 창간작품 전국공모 이창범 2005-08-12 2512
220 『문학심사 실명제』 프로그램 개발, 한국문학세상 가을 2005-08-07 2234
219 오사라 시인 , 제8회 『한국크리스챤문학상』 대상 수상 가을 2005-08-02 1944
218 『109인 등단 대표 시집』 발간 가을 2005-07-27 3187
217 이훈강 시인께서 제2시집 출판기념회를 갖습니다. 가을 2005-07-20 2211
216 창비 신인 시인상 공모 안내 가을 2005-07-09 2118
215 허만하 시론집 '시의 근원을 찾아서' 출간 가을 2005-07-09 2228
214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가을 2005-06-22 2634
213 美 걸작 시선집에 이장희 '봄은 고양이…' 수록 가을 2005-06-22 2788
212 “북한문학에 변화의 바람 분다” 가을 2005-06-22 1906
211 권한 시인의 고향 오서리에서 제2회 권환문학제 열려 가을 2005-06-07 2832
210 홍성식 첫시집 ‘아버지 꽃’…정제된 언어의 매력 가을 2005-06-06 2587
209 백령도서 띄운 문학축전 가을 2005-06-01 2206
208 “무능한 비평이 시의 위기 초래했다” 가을 2005-06-01 2503
207 저항시인 조태일 5·18 묘지에 묻힌다 가을 2005-06-01 2203
206 시인 이문재·국어학자 이기갑씨 제5회 지훈상 수상 가을 2005-06-01 2209
205 리토피아 하반기 신인상 작품 모집 가을 2005-06-01 2047
204 계간 시와정신 하반기 신인상 공모 가을 2005-06-01 2829
203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가을 2005-05-23 2565
202 대통령 교육문화비서관에 김진경 시인 가을 2005-05-23 2485
201 이상의 오감도 분해 - 작품세계 디지털화 가을 2005-05-23 2650
200 ◈사이버 문학광장◈ 오픈 (1) 가을 2005-05-19 28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