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5-08-24 11:50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글쓴이 : 가을
조회 : 3,524  
부슬부슬 내리는 장맛비가 도시의 신록을 적시던 날의 오후, 서울 혜화동 성당 입구에서 이해인 수녀를 맞았다. 부산의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에서 막 상경하는 길이라고 한다.

올해 이순을 맞은 그의 표정은 ‘명랑소녀’처럼 밝다. 물기를 머금은 머리칼을 쓰다듬으며 정겨운 눈길로 주위를 둘러본다. “혜화동 성당은 저와 인연이 깊어요. 첫 영성체의 추억이 있는 곳이지요.”

여고를 졸업하던 해, 19세의 꽃다운 나이에 수도원에 입회한 이해인 수녀. 이제 40여 성상을 헤아린다.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도 어느덧 출간 30주년을 앞두고 있다. 신도들 사이에서 알음알음 돌려보던 시집은 소리 소문 없이 팔려나가 공전의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48쇄를 찍었다. “참,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지요.”

시집은 수도원의 깊은 담 안에서 아무의 손도 거치지 않고 홀로 숨어서 기도하듯 써내려간 100편의 시를 묶었다. 시 한 편, 한 편엔 자신의 전부를 향기로 바치고자 하는 젊은 수도자의 헌신과 순명(順命)에의 의지가 영혼의 불꽃처럼 타오른다. 그러면서도 고독과 목마름, 기다림과 슬픔을 어쩌지 못한다. “노오란 내 가슴이/하얗게 여위기 전/그이는 오실까….”

시인 구상은 “시인의 영글어가는 영혼의 모습이 너무도 장하고 아름다워서 눈시울을 적신다”고 평했다.

이 수녀의 시는 단순하고 소박하다. 평범하다면 지극히 평범하다. 정련된 언어라든가, 형식상의 실험이라든가, 심오한 사상은 찾아보기 어렵다. 너무 소녀 취향이고 감성적이라 문학적인 깊이와는 거리가 있다?

“제대로 옷을 못 입어 볼품없어 보이고, 써도 써도 끝까지 부끄러운 시지요. 나를 꼭 닮은 게지요. 혼자서 맨몸으로 펄럭이는 촛불 같다고나 할까요. 나의 언어는 나의 제물(祭物)입니다.” 그러나 묵상의 세계에서 퍼 올린 풋풋한 아마추어의 시는 기도처럼, 사랑의 고백처럼 독자들에게 파고들었다.

이 수녀의 글은 한결같다. 시든 산문이든 이웃에게 다가서고자 하는 간절함이 느껴진다. 그것은 모두 시로 쓰는 편지요, 편지로 쓰는 시다. 실제 그에게 있어 편지를 쓰는 일은 ‘문서 선교’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해와 올해에만 1000통이 넘는 편지를 썼다.

그는 많은 시집과 산문집을 펴냈다. 모두 합치면 500만 부가 넘게 팔렸다. ‘재벌 수녀님’이라고 놀리니 환하게 웃는다. “시인의 영광도, 인세 수입도 모두 하느님의 것이지요. 재물은 모두 교회에 귀속된답니다. 대신 하느님께 용돈을 타 쓰지요.”

그런 그도 독자들에게서 받은 편지만은 고이 간직하고 있다. 무소유의 삶 속에서도 그것만큼은 버릴 수 없었다고. 이제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서도 수도원의 종소리가 고운 환청으로 들린다는 이해인 수녀. “수도원 생활은 기쁨의 되새김질이 필요하다”며 지그시 눈을 감는다.

담백하고 수수한 빛깔의 평화와 기쁨…, 그것은 오랜 기다림과 인내의 시간들이 주는 아름다운 선물일까.


이기우 문화전문기자 keywoo@donga.com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9 2006 대전일보 신춘문예 공모 가을 2005-12-01 2864
228 있는지도 몰랐던 9편 50년 만에 햇빛 보다 가을 2005-12-01 2157
227 제17회 이산문학상에 나희덕 시인 수상 가을 2005-12-01 2554
226 미당문학상에 문태준 시인 선정 가을 2005-12-01 2135
225 첫시집 출간 30주년맞은 이해인 수녀 ‘민들레…’48쇄 가을 2005-08-24 3525
224 제10회 누리 시 낭송회 초청 및 안내 이봉래 2005-08-22 2025
223 이규형 외교부 대변인 시집 출간 가을 2005-08-13 2251
222 2005 만해축전 가을 2005-08-13 2473
221 제1회 월간 한올문학 창간작품 전국공모 이창범 2005-08-12 2528
220 『문학심사 실명제』 프로그램 개발, 한국문학세상 가을 2005-08-07 2235
219 오사라 시인 , 제8회 『한국크리스챤문학상』 대상 수상 가을 2005-08-02 1949
218 『109인 등단 대표 시집』 발간 가을 2005-07-27 3208
217 이훈강 시인께서 제2시집 출판기념회를 갖습니다. 가을 2005-07-20 2213
216 창비 신인 시인상 공모 안내 가을 2005-07-09 2136
215 허만하 시론집 '시의 근원을 찾아서' 출간 가을 2005-07-09 2233
214 정호승은 시 쓰고, 박항률은 그렸다 가을 2005-06-22 2644
213 美 걸작 시선집에 이장희 '봄은 고양이…' 수록 가을 2005-06-22 2795
212 “북한문학에 변화의 바람 분다” 가을 2005-06-22 1907
211 권한 시인의 고향 오서리에서 제2회 권환문학제 열려 가을 2005-06-07 2842
210 홍성식 첫시집 ‘아버지 꽃’…정제된 언어의 매력 가을 2005-06-06 2592
209 백령도서 띄운 문학축전 가을 2005-06-01 2210
208 “무능한 비평이 시의 위기 초래했다” 가을 2005-06-01 2506
207 저항시인 조태일 5·18 묘지에 묻힌다 가을 2005-06-01 2203
206 시인 이문재·국어학자 이기갑씨 제5회 지훈상 수상 가을 2005-06-01 2215
205 리토피아 하반기 신인상 작품 모집 가을 2005-06-01 2050
204 계간 시와정신 하반기 신인상 공모 가을 2005-06-01 2847
203 피천득 시인“70년전 ‘상해의 인연’한번 만났으면 했는데…” 가을 2005-05-23 2580
202 대통령 교육문화비서관에 김진경 시인 가을 2005-05-23 2507
201 이상의 오감도 분해 - 작품세계 디지털화 가을 2005-05-23 2663
200 ◈사이버 문학광장◈ 오픈 (1) 가을 2005-05-19 28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