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취소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사고]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취소

서울신문은 2006년 신춘문예 시 부문인 최호일씨(사진)의 ‘아쿠아리우스’의 당선을 취소하기로 결정
이 작품이 한국수자원공사가 2004년 실시한 제15회 물사랑글짓기 공모 입상작인
이모씨의 ‘물병자리별’과 동일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최씨는 “지역 시동인 후배인 이씨가 2년 전 품평회에서 돌렸던 내 작품을
몰래 가져다응모한 것이라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고, 이씨도 “그렇다.”고 시인했으나
같은 작품이 이미 이씨의 이름으로 발표된 만큼 미발표작을 대상으로 하는
서울신문 신춘문예의 규정에 어긋나는 행위로서 최씨의 당선을 취소하기로 하였다.


나는 물 한 그릇 속에서 태어났다
은하가 지나가는 길목에 정한수 떠있는 밤
물병자리의 가장 목마른 별 하나가
잠깐 망설이다 반짝 뛰어 들었다
물은 수시로 하늘과 내통한다는 사실을
편지를 쓸 줄 모르는 어머니는 알았던 것이다
달마다 피워 올리던 꽃을 앙 다물고
그이는 양수 속에서 나를 키웠다
그 기억 때문에 목마른 사랑이 자주 찾아 왔다
지금도 물 한 그릇을 보면 비우고 싶고
물병 같이 긴 목을 보면 매달리고 싶고
웅덩이가 있으면 달려가 고이고 싶다
어디 없을까 목마른 별 빛
물의 심장이 두근거리며 멎을 때까지
아주 물병이 되어 누군가를 적셔주고 싶다
아니,트로이의 미소년 가니메데에게
눈물 섞인 술 한잔 얻어 마시고
취한 만큼 내 안의 고요를 엎지르고 싶다
한밤중의 갈증에 외로움을 더듬거려 냉장고 문을 열면,그리웠다는 듯
반짝 켜지는 물병자리 별 하나

* 물병자리 별. 그리스 신화에는 제우스에게 납치 당해 신들에게 술을 따르는 트로이의 왕자 가니메데의 이야기가 있다. -아쿠아리우스 전문


최호일(사진)
1958년 충남 한산 출생
잡지 프리랜서
날시 동인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9 명
  • 오늘 방문자 557 명
  • 어제 방문자 1,25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9,886 명
  • 전체 게시물 176,04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