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6-05-30 02:42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글쓴이 : 가을
조회 : 3,556  
<HTML><HEAD></HEAD>
<BODY style="PADDING-RIGHT: 10px; PADDING-LEFT: 10px; FONT-SIZE: 9pt; MARGIN: 0px; COLOR: #222222; LINE-HEIGHT: 1.1; PADDING-TOP: 10px; FONT-FAMILY: 굴림; BACKGROUND-COLOR: #ffffff">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7 width="100%" border=0>
<TBODY>
<TR>
<TD align=middle><FONT style="FONT-SIZE: 9pt; LINE-HEIGHT: 130%" color=#616588><IMG height=10 src="http://imgnews.naver.com/image/news/2004n/img_caption.gif" width=10 align=absMiddle border=0>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해 풍자시 ‘박가 년 ×지는 손에 달렸다지’를 인터넷 문학사이트와 민족문학작가회의 홈페이지 등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송명호 시인 ⓒ인터넷 문학사이트 ‘문학의 즐거움’</FONT></TD></TR></TBODY></TABLE><BR>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피습 사건과 관련해 박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시를 게재해 맹비난을 받고 있는 민족문학작가회의 소속 시인 송명호씨(52)가 24일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글을 블로그(blog.ohmynews.com/songpoet)에 올렸다. <BR><BR>‘박 대표 피습과 송명호로 살기의 어려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송 씨는 문제의 풍자시 ‘박가 년 ×지는 손에 달렸다지’를 게재한 이후 중앙선관위에서 삭제하라는 메일을 받았고 딸과 아들이 학교에도 가지 못하고 신변의 불안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BR><BR>원색적인 용어로 시를 쓴 것에 대해 송 씨는 “리얼리즘이란 작품 속의 현실과 작품 밖의 현실이 일치하도록 쓰는 것”이라며 자신보다 더 심한 욕을 한 시가 이미 세상 속에 있기 때문에 그런 형식의 시를 쓸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BR><BR>손에 성기가 달렸다는 표현에 대해서도 그는 딸에게 말하는 형식으로 “왜 무엇이 나쁘다고 그래, 내 상상력이 부족해서 그 정도밖에 못 쓴 거야”라며 “악수를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나 손 한 번 잡아보고 좋아라 몰려드는 사람이나 비정상 아니냐. 그래서 손에 성기가 달렸다고 쓴 거야”라고 말했다. <BR><BR>이에 앞서 송 씨는 21일 인터넷 문학사이트 ‘문학의 즐거움’과 민족문학작가회의 홈페이지 등에 올린 ‘박가 년 X지는 손에 달렸다지’라는 시에서 “그 아비와 어미는 독재자 아닌가. 비명에 간 것도 인과응보요, 악수 좋아하다 칼질 당한 것도 자신이 초래한 인과응보”라고 박 대표를 비판해 물의를 빚었다. <BR><BR>특히 송 씨는 “보X가 손에 달렸다는 박가 딸년이 칼에 찢어졌단다”라고 여성 성기를 지칭하는 원색적 표현을 사용해 누리꾼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다. <BR><BR>또한 “민생 법안이 널려 있어도 국회에 앉아 있으면 하품만 하는 년이지 아니지 국회 출석율 꼴찌이지”, “우하하하하 통콰이 하도다 박가년 거시기가 찢어졌단다” 등의 표현도 썼다. <BR><BR><B>민족문학작가회의 “개인 관점의 시를 작가회의 전체로 보는 것 억울”</B> <BR><BR>‘박근혜 피습’ 사건 풍자시 파문에 대해 민족문학작가회의(이하 작가회의) 측은 “송명호 시인은 회원 가입은 되어 있지만 전혀 활동이 없는 회원”이라며 “작가회의의 입장도 아니고 항의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BR><BR>작가회의 관계자는 “시의 내용이 심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게시물의 글을 내렸다”며 “이것 자체가 이미 좋지 못하다는 평가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BR><BR>회원 제명 등 향후 방안에 대해 이 관계자는 “이사회에 정식 제안해 논의할 수 있지만 다양한 성향을 갖고 있는 작가들에 대해 일일이 문제를 제기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난감한 입장을 표했다. <BR><BR>그는 “회원들의 정치적 성향은 다 다르고 작가회의는 1987년 이후부터 정치적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BR><BR>한편 송 씨의 시에 대해 작가회의의 한 시인은 “시라는 것은 가장 높은 수준의 언어의 총집합인데, 쌍욕과 육두문자를 사용해 시라고 주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좀 더 공부를 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BR><BR>그는 “송 씨가 원래 시를 못 쓰는 사람도 아닌데 이상한 방식으로 써서 즐기는 것”이라며 “자기만족”이라고 덧붙였다. <BR><BR>언론 보도와 관련 그는 “보수언론이 단순히 회원 가입 여부로 개인적인 관점의 시를 작가회의 전체의 생각인양 부각시키는 것이 문제”라고 우려감을 표했다. <BR><BR><BR><B>24일 송 씨가 블로그에 올린 글 전문</B> <BR>
<DIV><B>박 대표 피습과 송명호로 살기의 어려움</B> <BR>
<DIV><BR>내 블로그의 이름은 우시하이다. 우시하란 만주어로 별이란 뜻이다. 그래서 부제를 &lt;世外에 산다&gt;고 하였다. 나는 솔직히 세상의 밖에 산다. 21세기에 동양학 원전을 읽고 있으며 이를 번역하였다. &lt;예기집설대전&gt;이다. 아무도 출판해 주는 자가 없어 자비로 출판하였다. 무려 인건비만 1억 6천만 원이 들었다. 몇 권을 팔았느냐고 약 70권쯤 팔았다. 그래서 받은 돈이 200만 원 정도다. 돈은 어디서 났느냐고 아파트를 은행에 저당 잡히었다. 앞으로 팔린다는 희망이 있느냐고. 없다. 이만하면 세상 밖에 사는 셈 아닌가. <BR><BR>그런 내가 세상 속에서 유명해졌다. 파렴치한 인간으로 아주 유명해졌다. 야당 대표가 테러를 당했는데 이를 통쾌하다는 내용의 시를 썼다. 바로 &lt;박가 년 @지는 손에 달렸다지&gt;라는 졸시를 내가 썼다. 이 시가 그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문학의 즐거움이라는 문예 사이트에 내가 글을 올리면 조회수가 20회쯤 된다. 그런데 단 하루만에 7000여 회를 넘겼다. 야단법석이었다. 운영자에게서 전화가 왔다. 중앙선관위에서도 삭제하라는 메일을 받았다고 하였다. 어떻게 알았는지 계속해서 전화가 울리고 나를 비난하는 말들이 이어졌다. 딸은 학교에도 가지 않겠다고 하면서 걸핏하면 운다. 아들의 싸이월드는 방문객이 폭주하였다. 아들은 드디어 신변의 불안까지 느꼈던 모양이다. 그는 아내에게 불안을 호소하였다. 아내가 학교까지 가야 하였다. <BR><BR>문인일 경우에는 파렴치범으로 유명해지더라도 책이 팔리곤 한다. 나에게는 그런 이득도 없다. 두 권의 시집은 절판된 지 거의 10년이요, 위에서 말했듯이 &lt;예기집설대전&gt;은 결코 팔릴 책이 아니다. 협박범들을 피하여 어디론가 숨어야 할 판이다. 드디어 딸이 말한다. 아빠가 세상에서 매장되면 밥을 어떻게 먹느냐고, 그러다 또 운다. 한평생 누구 딸이라 할 것인데 어떻게 사느냐고. <BR><BR>내가 말한다. <BR><BR>딸아, 아버지는 당연히 해야 할 말을 하였다. 박가를 독재자의 딸이므로 독재자의 딸이라 하였다. <BR><BR>아버지와 딸이 무슨 상관이 있어요. 아버지가 그러니까 나도 아빠의 딸이라서 숨어서 살아야 되잖아요. <BR><BR>아니란다. 그녀는 독재자 박정희의 딸이란 점 때문에 사람들이 몰려들고 처음부터 그 때문에 유명해진 것 아니냐. <BR><BR>그렇지만 시를 왜 그런 식으로 써요. <BR><BR>글쎄, 그런 시는 그보다 더 원색적으로 더 비열하게 더 더럽게 느껴지도록 써야 하는 법이란다. 내 이름은 김삼순 기억나니, 삼순이 못 생기게 보이려고 살찌운 거 말이다. 리얼리즘이란 작품 속의 현실과 작품 밖의 현실이 일치하도록 쓰는 거란다. 시 속에서는 시를 구성하는 말투나 어휘가 현실을 닮아야 하겠지. 현실 속에서 많은 네티즌들이 아빠보다 더 심한 욕을 하지 않니. 또 아빠보다 더 심한 욕을 한 시가 이미 세상 속에 있었단다. 아빠가 시를 잘 썼다고 말하자는 것이 아니야. 이런 시에는 이런 형식의 시를 쓸 수밖에 없지 않겠니. 듣고 있던 아내가 거든다. 세상에 그런 욕을 어떻게 할 수 있나. <BR><BR>왜 무엇이 나쁘다고 그래, 내 상상력이 부족해서 그 정도밖에 못 쓴 거야. 악수를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나 손 한 번 잡아보고 좋아라 몰려드는 사람이나 비정상 아니냐. 그래서 손에 성기가 달렸다고 쓴 거야. <BR><BR>아빠 박정희 욕은 왜 그게 뭐해요. <BR><BR>하여간 박정희는 술집에서 죽었지 않냐. 야전 사령부의 벙커나 고속도로나 지방 순시를 가다가 헬리콥터에서 죽은 것이 아니지 않냐. 그래서 그런 말을 연구해서 비유적으로 쓴 거야. <BR><BR>하여간 아빠와 딸이 관련이 있다는 거 이해할 수 없어요. <BR><BR>나는 아니라고 생각해, 친일파 딸이 아버지의 행위를 어떻게 인식하고 아버지의 친일에 대한 어떤 반성을 하느냐에 따라 우리는 그 딸에게 지운 멍에를 지워주도록 노력할 수가 있지. 그러나 그 반대를 넘어서서 아버지의 행위를 정당시하고 죽은 아버지의 부당함을 폭로한 자에게 복수의 염을 비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니. <BR><BR>이런 일이 있었지. 네이버의 글을 다운 받아 읽어 보자고. <BR><BR>&lt;네번째는 박대표가 2002년 대선을 앞두고 한국미래연합이라는 정체불명의 당을 만들어 몸값 올리기 경쟁을 하고 있을 때 였습니다. 노풍이 바닥을 치던 시절 정몽준 국민통합21대표는 박대표를 영입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다 합니다. 하지만 박대표 가라사대 ““정몽준(鄭夢準) 의원의 정체성을 잘 모르겠고, 내 생각과 다른 방향으로 가는 것 같다” ([조선일보] 2002-10-16 (종합) 뉴스 04면)는 말과 함께 다시 정체성 시비를 겁니다. 왜 또 이번엔 정몽준의원의 정체성 문제가 나온 것일까요. 그건 바로 정몽준 캠프에서 일하던 강신옥 국민통합 21 창당기획단장 때문이었습니다. 강신옥 전 의원이 바로 김재규의 변호사였던 것이죠. 이것으로 박대표의 정체성 시비는 박정희 전대통령과 불가분의 관계라는 사실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으실 겁니다. 결국 강신옥 단장이 사퇴하고 별짓 다 했지만 “평소 제 정치적 소신과는 안 맞는 것 같다”며 “현 상태로선 회의적이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고 박정희 대통령의 시해범 김재규를 의인(義人)이라고 말한 강신옥(姜信玉) 전 의원을 들어 “결국 국민통합21의 정체성의 문제”([조선일보] 2002-11-07 (정치/해설) 뉴스 05면) 라는 말과 함께 다시 한나라당에 복귀합니다. - psrcc님의 블로그에서 <BR><BR>김재규의 변호사로 활동하였던 강신옥 변호사와는 같은 자리에 앉을 수 없다는 자세에서 우리가 무엇을 짐작할 수 있겠니. 그뿐인가. 국회의원의 소명이 무어야. 법안을 만들어 억울하다고 느끼는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해 주어야지. 그런데 그녀가 말하는 민생은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서 악수하는 것 아닌가. 악수한다고 가난한 사람들의 소득이 올라가나. 결국 사전 선거운동하자는 것 아닌가. <BR><BR>아빠 하여간 나는 학교에 못 가요. <BR><BR>가야 돼 아버지가 그르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학교에 가야 돼. <BR><BR>아빠를 잔인한 사람으로 보잖아요. <BR><BR>칼로 뺨을 그은 사람은 잔인한 사람이야. 유영철 알지, 사람을 23명이나 죽였어. 대법원에서 사형 선고를 내렸어. 노무현 대통령은 사형을 집행하라는 사인을 하지 않고 있어. 왜일까. 유영철을 살리고 싶어서가 아닐 거야. 혹시나 멀쩡한 사람을 사형장에서 사라지게 한 이후에 무죄가 밝혀지면 어떡해. 그러나 박정희는 가짜 간첩을 7명이나 만들었지. 대법원 판결이 나자 단 12시간만에 사형당하고 말았어. 그분들은 말이야 결혼도 하고 아내도 있었고 아들딸이 있었어. 누가 더 잔인한 거지. 그 일에 진심으로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면 누가 더 잔인한 거지. 남편 없이 40년을 울면서 살게 하였다면 누가 더 잔인한 거지. <BR><BR>송명호로 살기의 어려움이 생겼다. 알량한 시 한 수 때문에, 민족 문학 작가회의 회원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조선, 중앙, 동아에서 동네방네 떠들고 말았다. 이들은 우려 먹기 시작할 것이다. 흥분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소일거리가 생겼다. 자 내일부터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
<DIV>민일성 (mini99999@dailyseop.com) 기자</DIV></BODY></HTML>

 
 

Total 3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8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가을 2007-05-26 2545
287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저널21> 안재동 2007-05-19 2086
286 월간『文學21』신인작품상 공모 안재동 2007-05-01 2248
285 제4회 시와창작 문학상 공모 임정일 2007-04-19 2762
284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1) 가을 2007-02-05 2444
283 음유시인 위승희 “모든 시는 본디 음악” 가을 2006-12-26 2600
282 제7회 현대시작품상 ․ 신인상 시상식 및 현대시 200호 기… 가을 2006-12-26 2467
281 제7회 [현대시작품상] 김영남 시인 수상 가을 2006-12-26 3274
28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선정 제3분기 우수문학도서 발표 가을 2006-12-26 2163
279 월간 한비문학 12월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및 기성작가 원고 모… 한비문학 2006-10-24 2565
278 월간 한비문학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9-25 2183
277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가을 2006-09-07 2361
276 대한민국 최고의 사랑시문학 전문 사이트 오픈 - 안재동시인 가을 2006-09-04 2916
275 ★★제6회 충북 충주 사과백일장 개최★★ 임남규 2006-08-31 2352
274 월간 한비문학 제 10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8-23 2123
273 송명호씨가 詩人인가? 공석진 2006-08-01 1912
272 제 3회 시와창작문학상 공모 시창 2006-07-28 1971
271 월간 한비문학 기성작가 원고모집 안내 김영태 2006-07-24 2250
270 월간 한비문학 9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7-24 2236
269 詩,빈 가지에 걸린 話頭 강지산시인 시집 강지산 2006-07-08 2155
268 한비문학상 제1회 수상자 선정 김영태 2006-06-28 2303
267 월간 한비문학 8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6-25 2221
266 월간 한비문학 제 7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6-06 2236
265 서울창작가곡 합창제에 초대 솔바람 2006-06-04 2167
264 6월 10일까지--- 백일장 공모 안내 백일장 2006-06-01 2268
263 노혜경씨 朴대표 피습관련 글 자진 삭제 가을 2006-05-30 2015
262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가을 2006-05-30 3557
261 시인 송명호의 박 대표 비난시, 충격적!! 가을 2006-05-30 2364
260 월간 한비문학 7월 신인문학상 공모 안내 김영태 2006-05-26 2125
259 전국창작시육성낭송대회 정영숙 2006-05-21 21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