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6-09-07 02:34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글쓴이 : 가을
조회 : 2,369  
[한겨레] <b>[이사람] 기무사 근무하며 3번째 시집낸 이춘우씨 </b>

20년 전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던 큰아들 상정이가 부자 친구 생일집에 다녀와 물었다. “아빠 왜 우리는 마당도 없고, 차도 없어요?”

“너희 할아버지는 시골에서 농사지어 아빠 서울서 공부시키시느라 돈을 모을 수가 없었단다.”

“그렇지만 우리도 부자였으면 좋겠어요.” “아가야, 우린 비록 돈은 별로 없지만 갈 수 있는 고향이 있으니 얼마나 부자인지 모른단다.” “맞아요, 아빠. 사랑해요!”

7월1일부로 만 30년째 기무사 근무를 하고 있는 이춘우(52)씨가 최근 또 시집을 냈다. 2003년 이후 세번째다. 올해 대학을 졸업한 맏아들한테 20년 전 나지막하지만 당당하게 심어준 고향과 자연을 주 소재로 삼았다.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곁들인 시집 제목은 〈그립거나 미웁거나〉.

“영덕 ‘회동마을’ 고향엔 일제가 판 폐금광이 여러 군데 남아 있는 걸 보면 금이 꽤나 많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고향 어른들이 금 덕 봤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어요.” 가난을 대물림하던 궁벽한 어촌마을에서 난 시인은 유년시절 고향과 형제들 도움으로 상경해서도 주변에서 일상적으로 만난 가난이 시작(詩作)의 동기였다고 했다. “직업상 명령과 규율을 엄격히 지켜야 하는 생활이다 보니 ‘시를 쓸 정서가 어딨냐’고 묻기도 해요. 그런데 어떡합니까? 바로 그 향수병 때문에 시를 쓰지 않을 수 없으니 말입니다.” 그는 “고향이 그리워 단걸음에 달려가고 싶을 때 시를 긁적이며 향수를 달래왔는데, 벌써 세번째 시집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첫 시집 〈고향 사계〉에 이어 두번째 〈흑자갈의 노래〉(2004년 7월)는 한글 시와 이를 영역한 영시로 이뤄졌다. 시인은 〈흑자갈의 노래〉 서문에서 “눈도 어둡고 귀도 쇠약해져 큰 소리로 말해도 ‘오냐 오냐’만 거듭하며 고개를 끄덕이시는 90세 어머니가 먼 길 떠나시기 전에 이 시집을 바칠 수 있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썼다. 그러던 어머니가 지난해 11월 91세를 일기로 고향 언덕 부친 곁에 잠들었다고 했다. 시인은 “빈소에 들어온 조화 꽃잎을 묘소 주변 잔디 사이사이 심으면서 어머니 손길이 얼마나 따스한지 느껴지더라”고 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지게질을 못해 비실대던 내게 ‘넌 지게 지고 살 놈이 아니라’며 지게를 헛간에다 팽개치던 부모님, 7남매 중 막내 서울 유학시키면서 시골 고향을 지킨 형제들, 이들이 진짜 시인”이라며 “기회가 돼 다음 시집을 내도 다시 고향을 그리고 싶다”고 했다.


글 이상기 기자 amigo@hani.co.kr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550 align=center border=0 valign="middle">
<TBODY>
<TR>
<TD align=middle><IMG src="http://www.kll.co.kr/FILES/mylib/gen/gallery/cwlee0216_1155453851_1.jpg" width=507 vspace=1></TD></TR></TBODY></TABLE><BR>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15 width=550 border=0>
<TBODY>
<TR>
<TD style="LINE-HEIGHT: 16pt" align=middle width=550><FONT color=#666666>기사 스크랩 : 2006년 8월 1일자 한겨레신문 19면에 보도된 내용임</FONT></TD></TR></TBODY></TABLE>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9 월간 한비문학 제19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7-05-30 2244
288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가을 2007-05-26 2555
287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저널21> 안재동 2007-05-19 2092
286 월간『文學21』신인작품상 공모 안재동 2007-05-01 2257
285 제4회 시와창작 문학상 공모 임정일 2007-04-19 2776
284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1) 가을 2007-02-05 2457
283 음유시인 위승희 “모든 시는 본디 음악” 가을 2006-12-26 2616
282 제7회 현대시작품상 ․ 신인상 시상식 및 현대시 200호 기… 가을 2006-12-26 2480
281 제7회 [현대시작품상] 김영남 시인 수상 가을 2006-12-26 3296
28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선정 제3분기 우수문학도서 발표 가을 2006-12-26 2181
279 월간 한비문학 12월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및 기성작가 원고 모… 한비문학 2006-10-24 2578
278 월간 한비문학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9-25 2187
277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가을 2006-09-07 2370
276 대한민국 최고의 사랑시문학 전문 사이트 오픈 - 안재동시인 가을 2006-09-04 2929
275 ★★제6회 충북 충주 사과백일장 개최★★ 임남규 2006-08-31 2375
274 월간 한비문학 제 10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8-23 2129
273 송명호씨가 詩人인가? 공석진 2006-08-01 1917
272 제 3회 시와창작문학상 공모 시창 2006-07-28 1984
271 월간 한비문학 기성작가 원고모집 안내 김영태 2006-07-24 2258
270 월간 한비문학 9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7-24 2248
269 詩,빈 가지에 걸린 話頭 강지산시인 시집 강지산 2006-07-08 2165
268 한비문학상 제1회 수상자 선정 김영태 2006-06-28 2312
267 월간 한비문학 8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6-25 2229
266 월간 한비문학 제 7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6-06 2243
265 서울창작가곡 합창제에 초대 솔바람 2006-06-04 2173
264 6월 10일까지--- 백일장 공모 안내 백일장 2006-06-01 2277
263 노혜경씨 朴대표 피습관련 글 자진 삭제 가을 2006-05-30 2024
262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가을 2006-05-30 3571
261 시인 송명호의 박 대표 비난시, 충격적!! 가을 2006-05-30 2370
260 월간 한비문학 7월 신인문학상 공모 안내 김영태 2006-05-26 2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