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가을 1 2479
<h3>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h3>
<h5>타계한 故오규원 시인
우리詩壇 언어탐구의 거목 20년간 서울예대 교수 재직
젊은 시인·소설가에 큰 영향 </h5>
 
‘한적한 오후다/ 불타는 오후다/ 더 잃을 것이 없는 오후다/ 나는 나무 속에서 자본다’

시인은 의식이 남아있는 마지막 순간까지 시를 썼다. 지난 2일 폐질환으로 타계한 오규원 시인(1941~2007)이 병상에서 제목이 없는 4행시 한 편을 남겼다. 오 시인이 가르쳤던 서울예대 문창과 출신 문인들은 4일 “지난 1월21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 중이던 선생님이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셨다”고 전했다.

당시 의식을 잃기 직전 상태였던 오 시인은 간병 중이던 제자 시인 이원씨의 손바닥을 찾았다. 그러고는 혼신의 힘을 다해 손톱으로 제자의 손바닥에 시를 한 자 한 자 새겼다. “선생님은 처음 3행을 썼다가 한참 시간을 들인 뒤 마지막 한 행을 썼다”고 제자는 전했다. 스승의 빈소에 모인 제자들은 “마지막 시구는 2연의 첫 행일지도 모르지만, 4행을 한 편의 시로 편집하자”고 뜻을 모았다.


 
고 오규원 시인. ‘나는 나무 속에서 자본다’고 쓴 시인의 장례식은 5일 오후 2시 강화도 전등사에서 수목장으로 진행된다. 제자인 이창기 시인은 “선생님께서 의식을 잃기 전까지 유골을 화장해달라고만 말씀하셨는데, 수목장은 선생님이 돌아가신 뒤 유족들이 결정한 것”이라며 “선생님의 시가 마치 사후의 일까지 내다보신 것 같다”고 말했다.

오규원 시인은 한국 시단에서 언어 탐구의 거목이었다. 초기시에서부터 ‘추상의 나뭇가지에 살고 있는 언어’(시 ‘몇 개의 현상’ 부분)를 탐구했던 그는 결국 나무 아래에 묻혀 영면을 취한다. 그는 ‘사랑의 기교’ ‘토마토는 붉다 아니 달콤하다’ 등의 시집과 ‘현실과 극기’ 등의 시론집을 통해 시적 언어의 투명성을 극단으로 밀고 나가면서 독특한 시세계를 일궜다. 또한 서울예대 문창과 교수(1982~2002)를 지내면서 수많은 제자 문인들을 키웠다. 80년대 이후 시단에 진출한 양선희 박형준 윤희상 장석남 함민복 이병률씨 등 젊은 시인들을 지도했을 뿐 아니라 소설가 신경숙 하성란 조경란 강인숙 천운영씨 등에게도 큰 영향을 미쳤다.

오규원 시인은 말년에 만성폐쇄성폐질환이란 희귀병을 앓으면서 큰 고통을 겪었다. 반딧불이가 살 정도로 공기가 맑은 경기도 양평의 전원주택에 칩거하던 그는 지난 2005년 9번째이자 마지막 개인 시집 ‘새와 나무와 새똥 그리고 돌멩이’를 펴내면서 ‘날(生) 이미지 시’를 제창했다. “존재의 현상 그 자체를 언어화하자는 것”이라고 ‘날 이미지 시’론을 설명했던 그는 “인간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사물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1 Comments
천숙녀 2007.02.20 10:21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2007-02-05 14:02:49 
   
  쪽지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218.♡.206.168) 조회 : 15     
 
  Download : 2007020500009_0.jpg (23.9K), Down:0
  Download : 2007020500009_1.jpg (27.6K), Down:0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타계한 故오규원 시인
우리詩壇 언어탐구의 거목 20년간 서울예대 교수 재직
젊은 시인·소설가에 큰 영향


‘한적한 오후다/ 불타는 오후다/ 더 잃을 것이 없는 오후다/ 나는 나무 속에서 자본다’ 
선생님께서 마지막으로 써 주신 4행시를 ...가슴에 담습니다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1 명
  • 오늘 방문자 332 명
  • 어제 방문자 1,32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44,848 명
  • 전체 게시물 176,09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