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7-05-26 23:25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글쓴이 : 가을
조회 : 2,520  
지인들이 회고한 피천득 옹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선생님 생일을 맞아 말린 꽃으로 장식한 '꽃 카드'를 댁으로 보냈는데, 그걸 못받고 돌아가시다니…. 하지만 선생님은 당신이 '오월'이라는 글에 쓴 것처럼 오월 속에 계실 것으로 믿어요."(이해인 수녀)

"선생님은 나이 칠십이 넘으면 글에 욕심이 들어간다고 글을 안 쓰셨지요. 왜 글 쓰는 분들은 아기 같다는 말이 있잖아요. 참 순수한 분이셨어요."(장영희 서강대 영문과 교수)

25일 오후 11시40분 피천득 옹의 별세 소식을 전해들은 지인들은 고인이 98세 생일을 맞는 29일을 코앞에 두고 떠난 것을 아쉬워했다.

1910년 5월29일에 태어난 고인은 '오월'이라는 글을 남길 정도로 5월을 좋아했다.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한 살 청신한 얼굴이다. (중략) 신록을 바라다보면 내가 살아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즐겁다. 내 나이를 세어 무엇하리. 나는 오월 속에 있다."('오월' 중)

이해인 수녀는 "선생님은 '너무 오래 살아 미안하다'란 말을 여러 번 하셨고, 스스로 명예심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고 싶어 했다"며 "서울대 교수직을 정년퇴임할 수 있었는데도 몇 년 앞당겨 그만둔 것은 그런 성격을 잘 보여준다"고 돌아봤다.

이어 "가톨릭 영세를 받고도 자신이 너무 이기적으로 살았고, 사회봉사를 하지 못했다며 부끄러워했던 모습이 기억난다"고 말했다.

장영희 서강대 영문학과 교수는 아버지와 고인의 인연을 회고했다. 장 교수의 아버지인 장왕록 박사는 고인이 서울대 영문학과 교수 시절, 그의 제자였다.

장 교수는 "제자를 참 아껴준 스승이었다"며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신년 인사를 드렸던 기억이 난다"고 회고했다.

고인과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김재순 '샘터' 고문이다.

두 사람은 30년 넘게 해마다 첫눈 오는 날, 서로 먼저 전화해 안부를 물을 만큼 각별한 사이였다. 그리고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고인에게 세배를 가기 시작한 김성구 샘터 사장 역시 매달 한 번씩 고인과 목욕탕에 가는 일을 얼마 전까지 계속해온 돈독한 관계이다.

고인과 알고 지내던 문인들은 고인을 순수한 아이 또는 소년의 이미지로 기억하고 있다.

소설가 최인호씨는 "전생의 업도 없고 이승의 인연도 없는, 한 번도 태어나지 않은 하늘나라의 아이"라고 표현했다.

고인의 미수(米壽) 잔치에 참가했던 박완서씨는 "'사람이 저렇게도 늙을 수가 있구나'하고 그분의 늙음을 기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히 즐거웠다"며 "나이가 들수록 확실해지는 아집, 독선, 물질에 대한 지칠 줄 모르는 집착 등은 차라리 치매가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늙음을 추잡하게 만드는데 그런 것들로부터 훌쩍 벗어난 그분은 연세와 상관없이 소년처럼 무구하고 신선처럼 가벼워 보였다"고 회고한 적이 있다.

jsk@yna.co.kr

(끝)



<모바일로 보는 연합뉴스 7070+NATE/ⓝ/ez-i>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tal 3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8 피천득은 영원한 5월의 소년 가을 2007-05-26 2521
287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저널21> 안재동 2007-05-19 2072
286 월간『文學21』신인작품상 공모 안재동 2007-05-01 2229
285 제4회 시와창작 문학상 공모 임정일 2007-04-19 2708
284 제자 손바닥에 손톱으로 마지막 시를 쓰고 떠나다 (1) 가을 2007-02-05 2422
283 음유시인 위승희 “모든 시는 본디 음악” 가을 2006-12-26 2557
282 제7회 현대시작품상 ․ 신인상 시상식 및 현대시 200호 기… 가을 2006-12-26 2436
281 제7회 [현대시작품상] 김영남 시인 수상 가을 2006-12-26 3221
28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선정 제3분기 우수문학도서 발표 가을 2006-12-26 2140
279 월간 한비문학 12월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및 기성작가 원고 모… 한비문학 2006-10-24 2533
278 월간 한비문학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9-25 2175
277 내 고향 회동마을, 그 산골짜기엔… 가을 2006-09-07 2343
276 대한민국 최고의 사랑시문학 전문 사이트 오픈 - 안재동시인 가을 2006-09-04 2879
275 ★★제6회 충북 충주 사과백일장 개최★★ 임남규 2006-08-31 2333
274 월간 한비문학 제 10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8-23 2107
273 송명호씨가 詩人인가? 공석진 2006-08-01 1902
272 제 3회 시와창작문학상 공모 시창 2006-07-28 1956
271 월간 한비문학 기성작가 원고모집 안내 김영태 2006-07-24 2232
270 월간 한비문학 9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7-24 2218
269 詩,빈 가지에 걸린 話頭 강지산시인 시집 강지산 2006-07-08 2133
268 한비문학상 제1회 수상자 선정 김영태 2006-06-28 2287
267 월간 한비문학 8월 신인문학상 공모 김영태 2006-06-25 2197
266 월간 한비문학 제 7회 신인문학상 작품 공모 한비문학 2006-06-06 2218
265 서울창작가곡 합창제에 초대 솔바람 2006-06-04 2158
264 6월 10일까지--- 백일장 공모 안내 백일장 2006-06-01 2255
263 노혜경씨 朴대표 피습관련 글 자진 삭제 가을 2006-05-30 2000
262 박근혜 풍자시 쓴 송명호 “아들·딸, 학교도 못간다” 가을 2006-05-30 3507
261 시인 송명호의 박 대표 비난시, 충격적!! 가을 2006-05-30 2357
260 월간 한비문학 7월 신인문학상 공모 안내 김영태 2006-05-26 2106
259 전국창작시육성낭송대회 정영숙 2006-05-21 218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