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광수 교수 `내가 미쳤나 보다`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마광수 교수 `내가 미쳤나 보다`

<HTML><HEAD>
<META content="CHEDITOR 2.9" name=GENERATOR></HEAD>
<BODY style="PADDING-RIGHT: 10px; PADDING-LEFT: 10px; FONT-SIZE: 9pt; MARGIN: 0px; COLOR: #222222; LINE-HEIGHT: 1.1; PADDING-TOP: 10px; FONT-FAMILY: 굴림; BACKGROUND-COLOR: #ffffff">
<DIV class="pt11 bold lts1" style="MARGIN-BOTTOM: 5px; COLOR: #a1a1a1">제자 시 표절 이어 40대 주부 작품 도용도 인정 </DIV><!--// s : 기사내용 //-->
<SCRIPT src="http://article.joins.com/ui/javascript/joins_find_window.js" type=text/javascript></SCRIPT>

<DIV id=searchLayDiv style="Z-INDEX: 10; BACKGROUND: white; FILTER: revealTrans(transition=0,duration=0.5) blendTrans(duration=0.5); LEFT: 227px; VISIBILITY: hidden; POSITION: absolute; TOP: 200px"></DIV>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100%" border=0>
<TBODY>
<TR>
<TD class=article04 id=articleBody><!--img_tag_s-->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width=150 align=right border=0>
<TBODY>
<TR>
<TD width=15></TD>
<TD><IMG class=blb src="http://news.joins.com/component/htmlphoto_mmdata/200701/htm_20070106075624b000b700-001.JPG" width=150 border=0 name=photo></TD></TR>
<TR>
<TD width=0 colSpan=2><!--replace1-->
<TABLE cellSpacing=0 cellPadding=0 align=right>
<TBODY></TBODY></TABLE><!--replace2--></TD></TR>
<TR>
<TD colSpan=2 height=15></TD></TR></TBODY></TABLE><!--img_tag_s-->제자의 시를 도용, 발표해 물의를 빚고 있는 마광수(56.사진) 연세대 국문과 교수가 또 다른 사람의 작품을 시집 '야하디 얄라숑'(해냄)에 발표한 것으로 드러났다. <BR><BR>마 교수는 5일 오후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1983년 홍익대 조교수 시절 제자였던 김이원(43.여)씨의 작품을 단어 한 개 정도만 고치고 발표한 사실과, e-메일을 통해 시 창작 지도를 하던 40대 주부의 작품을 마지막 두 연만 고치고 발표한 사실 모두를 인정했다. <BR><BR>-어떻게 된 일인가. <BR><BR>"아무래도 내가 미쳤나 보다. 병원에서 최근에 조울증 판정을 받았다. 판단력이 흐려졌나 보다."<BR><BR>-제자 김이원씨 작품은 표절이 아니라 도용이다. <BR><BR>"도용이라고 말하면, 그래 인정하겠다. 그러나 나는 생각이 달랐다. 23년 전에 내가 가르쳤던 제자가 홍익대 교지에 발표했던 작품 원고를 재작년 이사를 하면서 발견했다. 이 친구(김이원씨)가 등단해서 시인으로 활동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묻혀두기엔 아깝고 해서 실었다."<BR><BR>-그래도 표절, 아니 도용이다. <BR><BR>"지난해 11월 김씨가 나를 찾아왔다. 그래서 내가 먼저 '네 시를 이번 시집에 실었다'고 말해줬다. 그 자리에서 김씨가 표절 문제 운운했으면 내가 어떤 조치라도 취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와서 언론에 알리고 하는 걸 보니 배신감 같은 것도 느낀다. 그때만 해도 표절이나 도용이란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BR><BR>-요즘 건강이 안 좋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다고 치자. 그럼 다시 문제가 된 40대 주부 '바이올린'이란 작품은 어떻게 된 건가. <BR><BR>"이번 경우는 조금 다르다. e-메일을 통해 시 창작 지도를 하던 주부 학생의 작품이다. 작품이 좋아 내가 손을 봐서 시집에 실어도 되느냐고 본인에게 물어봤고 본인도 승낙했다. 그래서 이번 시집에 실었다."<BR><BR>-그래도 선생의 창작물은 아니지 않으냐. <BR><BR>"그렇게 말하면 난 할 말이 없다. 그러나 그때는 그래도 되는 걸로 판단했다. 이번 시집에 385편의 시를 실었다. 한두 편 뺀다고 시집이 안 되는 게 아니었다. 그런데도 실었다. 그래도 된다고 생각했다."<BR><BR>해냄출판사는 5일 마 교수가 제자 시 도용 건에 대해 책임을 지고 시집을 전량 폐기하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문제가 된 시집 '야하디 얄라숑'을 전량 수거해 폐기한다고 발표했으며, 연세대 측은 마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여부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 교수는 "학교에서 징계위원회를 연다는 얘기를 언론 보도를 통해 들었다"며 "그저 잘못했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BR><BR>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TD></TR><TR>><TD><DIV><FONT color=#993366><STRONG><FONT face=바탕 size=4><FONT size=5>말</FONT>[言]에 대하여</FONT></STRONG><FONT color=#333333> -&nbsp;김이원(영어교육3년)</FONT>&nbsp;<BR>&nbsp;<BR>&nbsp;&nbsp;&nbsp;&nbsp;입에 장미꽃을 물었다<BR>&nbsp;&nbsp;&nbsp; 꽃에 달린 가시가 찔러 몹시 아프다<BR>&nbsp;&nbsp;&nbsp; 눈을감고 그래도 여전히 장미꽃은 <BR>&nbsp;&nbsp;&nbsp; 아름다운 꽃이라고 생각한다<BR>&nbsp;&nbsp;&nbsp; 말은 못한다<BR>&nbsp;&nbsp;&nbsp; 장미꽃이 떨어지기 때문이다</FONT><BR>&nbsp;<BR><FONT color=#8e8e8e>=================================================</FONT></DIV>
<DIV><FONT color=#003366><STRONG><FONT face=바탕 size=4><FONT size=5>말</FONT>[言]에 대하여</FONT></STRONG></FONT><FONT color=#333333> -&nbsp;마광수</FONT></DIV>
<DIV><FONT color=#003366></FONT>&nbsp;</DIV>
<DIV><FONT color=#003366>&nbsp;&nbsp;&nbsp; 입에 장미꽃을 물었다<BR>&nbsp;&nbsp;&nbsp; 꽃줄기에&nbsp; 달린 가시가 찔러<BR>&nbsp;&nbsp;&nbsp; 몹시 아프다<BR>&nbsp;<BR>&nbsp;&nbsp;&nbsp; 눈을감고 <BR>&nbsp;&nbsp;&nbsp; 그래도 여전히 <BR>&nbsp;&nbsp;&nbsp; 장미꽃은&nbsp; 아름다운 꽃이라고 <BR>&nbsp;&nbsp;&nbsp; 생각한다<BR>&nbsp;<BR>&nbsp;&nbsp;&nbsp; 말은 못한다<BR>&nbsp;&nbsp;&nbsp; 장미꽃이 떨어지기 때문이다</FONT></DIV></TD></TR></TBODY></TABLE></BODY></HTML>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905 명
  • 어제 방문자 1,23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8,984 명
  • 전체 게시물 176,03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