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시로 일깨우는 ‘사랑의 힘’

시로 일깨우는 ‘사랑의 힘’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7-11-08 23:01
시로 일깨우는 ‘사랑의 힘’
 글쓴이 : 가을
조회 : 2,587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70309025005 [192]
누군가 다가와 귀엣말로 돌연 이렇게 물어봤다.
“당신은 사랑의 힘을 믿습니까?”

언제부터인가 꼭꼭 숨어버려 존재조차 희미했던 아련한 감정들이 닭살 돋듯 뭉클뭉클 솟아오른다. 그것은 어색함이기도 하고, 뜻밖의 새로운 것을 발견했을 때의 설렘이기도 하다.

‘절망의 시대’ ‘종언의 시대’에 사랑의 힘을 일깨워주는 시편들이 `톡’하고 튀어나왔다.

시인 정다혜씨의 시집 ‘스피노자의 안경’(고요아침 펴냄)과 서울 덕원여고 교사 손승의(본명 창수)씨의 첫 시집 ‘아버지의 강’(아버지의사랑 펴냄)에 그런 시들이 박혀 있다. 정 시인은 17년 전 자동차 사고로 한쪽 눈을 잃었다. 자신이 운전하던 차의 옆자리에 타고 있던 어린 딸은 그 자리에서 절명했다. 말하자면 한쪽 눈만으로 죽어가는 딸을 지켜본 셈이다. 억장이 무너지는 절망과 죄책감은 정 시인을 나락으로 몰고갔다.

“…/잊고 살았던 슬픔의 오장육부에/검은 콩알들 산탄처럼 박힌다/아이는 그해 여름 길 위에서/콩 꽃처럼 피었다 떨어졌다/무심히 콩밥 담는 저녁밥상에서/다시 만나는 검은 화인火印/여태 너 나하고 살고 있었니?/내 안에서 너, 콩처럼 살고 있었니?/너 묻고, 나는 평생 콩밥 먹는 죄인이었는데/너 묻고, 나는 평생 콩밥 먹는 슬픔이었는데”(‘딸아이에게’ 가운데)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생때같은 자식을 가슴에 묻은 시인은 때로 ‘검은 콩’에서, 때로 ‘상자’에서 죄인의 심정으로 아이를 만났다. 하지만 이런 절망 속에서도 희망은 멀리 있지 않았다. 정 시인의 남편 손춘식씨는 우울증에 빠진 시인을 사랑의 힘으로 ‘시’의 세계로 초대했다. 손씨는 아내의 시 쓰는 작업을 위해 매일 출근 전 아내의 ‘한쪽 눈’안경을 정성껏 닦았다. 그런 남편의 모습이 정씨에게는 ‘스피노자’가 안경을 만지는 모습으로 비쳐졌다.

“눈을 뜨면 제일 먼저/아내의 안경을 닦는 남자/오늘도 안경을 닦아/잠든 내 머리맡에 놓고 간다/그가 안경을 닦는 일은/잃어버린 내 눈을 닦는 일/그리하여 나는 세상에서 가장 푸른/새벽과 아침을 맞이하지만/그때마다 아픔의 무늬 닦아내려고/그는 얼마나 많은 눈물 삼켰을까/생계를 꾸려가기 위해/안경의 렌즈를 갈고 닦았다는/철학자 스피노자/잃어버린 내 한쪽 눈이 되기 위해/스피노자가 된 저 남자/안경을 닦고 하늘을 닦아/내 하루 동안 쓴 안경의/슬픔을 지워, 빛을 만드는/저 스피노자의 안경”(‘스피노자의 안경’ 전문)

아내를 위해 안경을 닦고, 그런 남편으로부터 ‘눈물’을 발견한 시인. 문학평론가 유성호(한국교원대 교수)씨는 “‘아내의 안경’은 남편에게 ‘한 그루의 사과나무’일 것”이라면서 “아내의 안경을 닦는 남편의 위대한 노동은, 시인으로 하여금 ‘사랑’이라는 주제에 눈을 뜨게 하는 가장 직접적인 원형질이 된 것 같다.”고 평했다. 정 시인은 “시가 있고, 남편이 있고, 스피노자의 안경이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교사의 시집 ‘아버지의 강’은 ‘시련 중에 있는 모든 어버이들께’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한때 가족들과의 ‘동반자살’까지 생각했던 절망의 터널을 빠져나오게 해준 가족과 이웃들의 사랑의 힘을 시집에 담았다.

5년 전 손 교사 가족은 거리로 나앉았다. 빚보증 한번 잘못섰다가 20년간 맞벌이 하면서 공들여 마련한 집을 한순간에 날려버렸다. 온종일 햇볕이라고는 들지 않는 산동네 골목의 단칸방에서 절망의 싹은 점점 몸집을 키워갔다.

“불운의 폭격을 맞은 듯 풍비박산이 된 집/겨울비는 아내와 아이들의 얼굴을 무방비로 적시고/…/껍데기만 남은 것들을 빗속에 고아들처럼 남기고/…/마지막 남은 꿈들도 얼어붙어 가고 있었다/…”(‘이사풍경’ 가운데)

하지만 그렇게 햇볕이 들지 않는 단칸방에서 꿈까지 얼어붙는 와중에서도 이웃들은 나눔과 사랑으로 어둠 속에서 함께했다. 힘을 얻은 부부는 ‘아이를 등에 업고’ 백두대간을 걸으며 지금보다 더 어려웠던 신혼을 떠올렸고,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파산자들이 속출하는 극단적 양극화의 풍경 속에서 건져올릴 수 있는 희망의 두레박은 과연 있는 것일까. 동료 교사들과 이웃 화가들이 기꺼이 그려준 그림과 손 교사의 시편들에서 그런 두레박을 찾아보게 된다.

박홍환기자 stinger@seoul.co.kr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9 임남규 시집 - 푸른 자리에서 숨 쉬고 싶다 출간 임남규 2009-06-02 4830
318 모임장소 및 전시회 무료 대관 안내 김헌 2009-05-18 5290
317 [전국 시낭송회 초대 ‘시낭송의 밤’ 참가 안내] 김헌 2009-05-18 3786
316 우리 시인 80명이 찾아낸 『키워드』발간 김헌 2009-05-13 3195
315 자리를 빛내 주십시요^^ 초대합니다. 김헌 2009-05-13 2903
314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조선일보닷컴 기사 최연숙 2 2009-04-28 3285
313 조선일보가 펼치는<책, 함께 읽자>캠페인 "김지향 시 읽… 최연숙 2 2009-04-10 2783
312 최영미 시인,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 펴내 靑山 2009-03-28 3293
311 제5회 천상백일장에 초대합니다 천상백일장 2008-04-22 2938
310 제 6회 영산강.섬진강사랑 환경문예작품 공모전(시/산문분야) 영산강유역환경… 2008-04-11 2668
309 <2008년 상반기 무진주문학신인상 원고모집 > 나일환 2008-03-21 3073
308 월간『광장』신인문학상 원고 모집 조미은 2008-02-23 2803
307 한국문학방송.com '우수작품선집'용 작품모집 안재동 2008-01-17 2479
306 [단독]未堂 고택 수년째 ‘유령의 집’ 가을 2008-01-06 2760
305 한국문학방송 - 드림서치 안재동 2008-01-01 2819
304 한국문인산우회로 초대합니다 장은수 2007-12-24 2699
303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의 오류를 24년간 방치하는 교육행정 김백기 2007-11-16 3818
302 시로 일깨우는 ‘사랑의 힘’ 가을 2007-11-08 2588
301 김지하 "한국시, 새 스타일 창조해야" 가을 2007-09-30 2923
300 문학과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저널21>을 소개합니다. 안재동 2007-08-15 2576
299 정덕희 학력위조 가을 2007-08-15 4682
298 동아시아 시인 모여 “한국 현대시 100년 축하” 가을 2007-08-13 2689
297 따뜻한 차 한 잔 같은 노래 가을 2007-08-13 2723
296 인면<人面> 가을 2007-08-13 2054
295 <신간>애들아 태극기 이야기 좀 들어보렴 송명 2007-07-24 2196
294 태극기사랑 작품 현상공모 송명 2007-07-24 2133
293 이해인 수녀, '천상병 시문학상' 받는다 가을 2007-06-19 2671
292 마광수 교수 `내가 미쳤나 보다` 가을 2007-06-11 2919
291 잇단 표절·대필… 출판계 멍든다 가을 2007-06-11 2334
290 연대, 제자 詩 도용 마광수 교수 징계위 회부 가능성 가을 2007-06-11 22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