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최영미 시인,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 펴내

최영미 시인,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 펴내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9-03-28 01:49
최영미 시인,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 펴내
 글쓴이 : 靑山
조회 : 3,293  
“한동안 세상과 나 자신에 대한 환멸 때문에 시를 쓰지 못했습니다. 나를 사랑하고 세상을 사랑해야 시를 쓰는데, 그때는 사람들이 보기 싫었어요. 그런데 어느날 다시 시가 써졌어요. 다시 태어난 기분입니다.”

4년 만에 신작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문학동네·사진)을 펴낸 최영미 시인(48)은 “시집을 내고 이렇게 설레는 것은 첫 시집 이후 처음”이라며 미소지었다. 1994년 펴낸 첫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스타’가 된 후 나머지 세월을 “설거지하며 살았다”지만 이제 다시 시작점에 선 듯하다.

2005년 발표한 <돼지들에게>는 위선적인 지식인을 날카롭고 아슬아슬하게 풍자한 시집인데, 당시 ‘돼지’와 ‘진주’가 누구인지에 대해 무성한 소문을 낳았다. “사람들이 시적 측면에서 접근하지 않고 가십으로 치부했다”는 최씨의 말에서 지난 4년간 그를 들썩이게 했던 상처와 고뇌를 엿볼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시집에서는 외부로 향했던 날카로운 칼날을 거뒀다. 대신 지난 삶을 있는 그대로 응시하는 차분하고 깊은 시선이 그 자리를 채운다. 일렁이던 물결 속의 불순물이 가라앉은 후 보여지는 연못 바닥처럼, 그는 투명한 시선으로 상처가 남긴 흉터, 미처 아물지 못해 핏자국이 남아 있는 생채기를 바라본다.

“가지 말라는/ 길을 갔다// 만나지 않으면 좋았을/ 사람들을 만나고// 해선 안 될 일들만 했다”(‘청개구리의 후회’)며 “뚜껑이 열리면 걷잡을 수 없어/ 두 번 열고 싶지 않은 판도라의 상자”(‘보낸 편지함’)라고 과거를 후회하고 “겉은 멀쩡하지만 속은 화산이 타고 남은/ 재에 묻힌”(‘어떤 동문회’)이라고 자신을 묘사한다.

그러나 후회와 괴로움 속에서도 시인은 결국 지금의 자신을 만든 과거를 긍정하고 생의 의지를 밝힌다.

“예술가에게도 도청 공무원의 품성을 요구하고/ 시인도 지방 면서기의 충성심을 보여야/ 살아남는 한국사회에서// 내 자신도 예측하지 못하는 불안한 자아./ 기우뚱거리는 배에 투자하려는 선주(船主)는 없다고/ 누군가 내게 충고했다…// 어차피 사람들의 평판이란 날씨에 따라 오르내리는 눈금 같은 것./ 날씨가 화창하면 아무도 온도계를 눈여겨보지 않는다.”(‘나쁜 평판’)

상처받고 쓰러진 시인의 몸을 추스르고 일어서게 만드는 것은 결국 시다. 열여섯 살 일기장에 끼적였던 시를 발견하고 “신성모독을 범했던 반항아가, 어린 시절로 돌아가 사원에서의 맹서를 되새긴다. 그대 오묘한 자연이여. 인생의 신비여. 나는 보았노라! 외칠 수밖에. 뒤로 물러나지 않고, 종이 위에서 눈을 맞는 시인의 숙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물음표와 느낌표를 아끼지 않고”(‘1977년 12월7일’)라고 읊조리는 그에게서 시인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운명에 대한 자각이 강하게 느껴진다.

최씨의 시선은 개인적 상처와 과거에만 머물지 않고 사회로 나아간다. 촛불집회(‘2008년 6월, 서울’), 이스라엘과 파키스탄 전쟁(‘글로벌 뉴스’) 등 세계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는 폭력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놓지 않는다.

등단 17년, 시 때문에 주목받고 시 때문에 상처받은 그에게 시란 무엇일까. “정말 모르겠고, 그 질문을 밤마다 한다”고 답한다. 그에게 시는 “떠나기만 하고 도착하지 않은 삶”(‘여기에서 저기로’)을 이끌고 가는 힘이다.
<글 이영경·사진 김창길기자 samemind@kyunghyang.com>

 
 

Total 3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9 임남규 시집 - 푸른 자리에서 숨 쉬고 싶다 출간 임남규 2009-06-02 4830
318 모임장소 및 전시회 무료 대관 안내 김헌 2009-05-18 5290
317 [전국 시낭송회 초대 ‘시낭송의 밤’ 참가 안내] 김헌 2009-05-18 3786
316 우리 시인 80명이 찾아낸 『키워드』발간 김헌 2009-05-13 3195
315 자리를 빛내 주십시요^^ 초대합니다. 김헌 2009-05-13 2903
314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조선일보닷컴 기사 최연숙 2 2009-04-28 3285
313 조선일보가 펼치는<책, 함께 읽자>캠페인 "김지향 시 읽… 최연숙 2 2009-04-10 2783
312 최영미 시인, 시집 ‘도착하지 않은 삶’ 펴내 靑山 2009-03-28 3294
311 제5회 천상백일장에 초대합니다 천상백일장 2008-04-22 2938
310 제 6회 영산강.섬진강사랑 환경문예작품 공모전(시/산문분야) 영산강유역환경… 2008-04-11 2668
309 <2008년 상반기 무진주문학신인상 원고모집 > 나일환 2008-03-21 3073
308 월간『광장』신인문학상 원고 모집 조미은 2008-02-23 2803
307 한국문학방송.com '우수작품선집'용 작품모집 안재동 2008-01-17 2479
306 [단독]未堂 고택 수년째 ‘유령의 집’ 가을 2008-01-06 2760
305 한국문학방송 - 드림서치 안재동 2008-01-01 2819
304 한국문인산우회로 초대합니다 장은수 2007-12-24 2699
303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의 오류를 24년간 방치하는 교육행정 김백기 2007-11-16 3818
302 시로 일깨우는 ‘사랑의 힘’ 가을 2007-11-08 2588
301 김지하 "한국시, 새 스타일 창조해야" 가을 2007-09-30 2923
300 문학과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저널21>을 소개합니다. 안재동 2007-08-15 2576
299 정덕희 학력위조 가을 2007-08-15 4682
298 동아시아 시인 모여 “한국 현대시 100년 축하” 가을 2007-08-13 2689
297 따뜻한 차 한 잔 같은 노래 가을 2007-08-13 2723
296 인면<人面> 가을 2007-08-13 2054
295 <신간>애들아 태극기 이야기 좀 들어보렴 송명 2007-07-24 2196
294 태극기사랑 작품 현상공모 송명 2007-07-24 2133
293 이해인 수녀, '천상병 시문학상' 받는다 가을 2007-06-19 2671
292 마광수 교수 `내가 미쳤나 보다` 가을 2007-06-11 2919
291 잇단 표절·대필… 출판계 멍든다 가을 2007-06-11 2334
290 연대, 제자 詩 도용 마광수 교수 징계위 회부 가능성 가을 2007-06-11 22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