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인 진기록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시인들과 시문학에 관심있는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 좋은 정보들을 실어 주십시오.

문인 진기록

송명 0 1712
동아일보 신춘문예를 기점으로 시작된 국내 신춘문예 90여년의 역사에서 응모작이 가장 많이 당선된 사람은 시인 이근배씨다. 현재 한국시인협회 회장인 이씨는 1961년 경향신문 서울신문 조선일보 등에서 공모한 3개 신춘문예에 각기 다른 작품으로 시조에 당선됐다. 이듬해에는 동아일보 시조 부문에, 1964년에는 한국일보 시 부문에 당선돼 ‘신춘문예 5관왕’에 올랐다.
또한 2년 전 세상을 떠난 작가 임찬일씨는 1986년 ‘월간문학’ 소설 부문으로 등단, 같은 해 중앙일보의 전국시조백일장에서 장원을 했고, 스포츠서울 시나리오 공모에 당선돼 각기 다른 장르에서 성과를 거뒀다. 그는 7년 뒤인 1992년 동아 신춘문예 시조 부문에, 1996년 세계일보 시 부문에 당선됐다.

소설가 최인호씨는 1963년 고등학교 2학년 때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입선한 뒤 196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다. 지난해 소설집 ‘0시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펴낸 소설가 김도연씨도 강원일보(1991) 경인일보(1996)의 소설 부문에 당선됐으며 2000년 제1회 중앙신인문학상에 당선해 다시 주목받았다.

김승희 정호승 이병천 이승하씨는 시로 등단해 활동하다가 소설로 분야를 바꿔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남진우 김이구 정끝별씨는 시나 소설로 문단에 입성했다가 나중에 신춘문예 평론 부문을 통해 등단했다. 문인중에 동명이인이 많은 이름은 '송명호'로 현재아동문학가 송명호씨, 시인 송명호씨, 시조시인 송명호씨가 있으며 그중 시조시인 송명호씨는 동명이인의 혼동을 피하기 위해 '송명' 이라는 필명을 쓰고 있으며 각종 현상문예에 당선 최다 기록을 가지고 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9(1) 명
  • 오늘 방문자 448 명
  • 어제 방문자 1,25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3,738 명
  • 전체 게시물 175,97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