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커뮤니티 >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조선일보닷컴 기사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조선일보닷컴 기사
 
문단뉴스는 문단의 새로운 소식들을  공유하는 곳입니다.
 
작성일 : 09-04-28 07:36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조선일보닷컴 기사
 글쓴이 : 최연숙 2
조회 : 2,578  
문화가산책
등단 50년 훌쩍 넘긴 김지향 시인 시 낭독회
기사
100자평(0)
 

입력 : 2009.04.25 17:28 / 수정 : 2009.04.25 17:31

한국 가곡 전파하는 '가곡예술마을'에 아름다운 시·노래 울려 퍼져
대치동 길에는 봄이 한창이었다. 라일락은 한껏 물이 올라 보랏빛으로 터질 듯하고 어린 플라타너스 잎들이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초록의 생명감이 손에 만져질 것 같은 봄날, 초록 우거진 길을 따라 기분 좋게 걷다 음악이 흐르는 ‘한국가곡예술마을’로 들어섰다.

성악가 장은훈 씨가 설립한 가곡예술마을은 한국정서를 보다 아름답고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새로운 가곡을 만들고 보급하기 위한 문화공간으로 출발했으며, 콘서트홀과 갤러리, 카페를 겸하고 있는 곳이다.

23일 오후 2시 바로 이곳 ‘가곡예술마을’에서 우당문학회(회장 유소례)는 올해로 어느덧 등단 53주년을 맞는 김지향 시인의 시를 주제로 낭독회를 열었다. 극단 유씨어터 단원인 배우 문형주 씨를 비롯해, 김지향 시인의 후배와 제자들이 뜻을 모아 김지향 시인의 시를 낭독하는 자리였고, 곳곳에서 소식을 듣고 찾아온 지인들과 독자 150여 명이 감성 충전의 시간을 함께 나눴다.


 1956년 시집 『병실』을 펴내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한 김지향 시인은 『유리상자 속의 생』 등 20여 권의 시집과 에세이, 시론집을 비롯해 활발한 문학 활동을 펼치고, 한양여대 문창과, 한세대 초빙교수로 재직하며 제자를 양성해 온 문단의 원로이다.

후배와 제자들이 준비한 헌정 낭독회에 초대된 김지향 시인은 “부끄럽다. 이 나이에 젊은이들과 어울려 시를 나눌 수 있다는 게 고맙다”는 말로 낭독회 소감을 전했다. 신세훈 시인(현대시인협회 이사장)은 “평소 김지향 시인을 보면 자신의 공적을 내세우는 적이 없다. 오로지 그녀는 시로만 살아왔고, 시에만 자존심을 거는 사람이다. 그런 점에서 시인을 경외한다”는 말로 축사를 건넸다.

또 조병무 전 동덕여대 교수는 “김지향 시인은 특유한 기법으로 시가 지니는 사상적 포용이 큰 것은 물론이고, 자연과 우주에 내재한 상상력과 예리한 감각으로 심미적인 사물 탐색을 시도하는 시인”이라고 언급하며, “우리의 낭송 문화는 매우 오래된 전통인 만큼 최근 진행되고 있는 ‘책 함께 읽자’ 낭독회 캠페인이 생활 속에 잘 정착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실바람 요술 지팡이에 올라탄 나비 몇 마리 / 몇 됫박씩 꽃가루를 흩뿌리며 세상의 몸에 봄을 입힌다 / 깔 깔 깔. 세상은 종일 명주실 웃음을 멈추지 않는다”


 배우 문형주 씨가 의성어를 실감나게 표현하며 시 ‘봄, 명주실 웃음’을 낭독하자 객석에서 너나없이 감탄과 미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가곡 ‘오우가’와 ‘기다림’의 공연이 이어지는 대목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눈을 감고 슬픈 음률에 몸을 맡긴 채 애절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들뜨게도, 슬프게도, 행복하게도 하는 것이 바로 예술의 힘이 아닐까.

이번 낭독회를 일선에서 준비한 최연숙 시인(우당문학회 사무국장)은 “이렇게 많은 분들이 걸음해줄 줄 몰랐다.”며 최근 활발한 캠페인으로 낭독문화에 대한 관심, 책 읽기의 중요성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게 된 만큼 “일반인들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는 낭독회가 지속적으로 펼쳐지길 바란다”고 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Total 3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4 제2회 황금찬 전국 시낭송 대회 공고 최영희 2017-04-03 799
343 제4회 추보문학상 공모 김잔디 2017-03-15 4188
342 518문학상 공모 김잔디 2017-03-15 4250
341 법과예술학회원고모집 민경대 2016-09-15 6431
340 제 1회 황금찬 전국 시낭송 대회 공고 안내 최영희 2016-03-22 6617
339 제7회 오산문학상 및 오산문학신인상 공모 박효찬 2014-09-28 8573
338 나라사랑 시낭송회및 시화전을 위한 시 공모 (1) 초암 2014-08-22 8868
337 작품 계재 기회 부여 안종환 2014-05-07 13814
336 신인 문학상 작품 공모 안종환 2014-05-07 9371
335 현대문학사조 신인작품 모집 안내 초암 2013-12-28 10438
334 정훈문학상 대상에 곽우희 시인 (1) 운영자 2013-12-03 9444
333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질 원고를 모집합니다. 책나무출판사 2012-12-15 7359
332 격월간<문학의봄> 신인문학상 공모 효연 2012-09-28 8009
331 문 학 교 실 강의 (1) 최이인 2012-07-24 4599
330 월간 국보문학 신인 문학상 작품 응모 안내 딱짱곰 2012-03-28 6283
329 제4회 천강문학상 작품공모-의령문인협회 시사시인 2012-03-22 6059
328 지필문학 신인문학상 공모 강대환 2012-03-15 5473
327 계간 법과 예술 (Law and Art) 자전거 2012-03-15 4645
326 종합문예지 격월간 [서라벌문예] 新人作品賞 모집 안내 장건섭 2011-08-09 6289
325 청산문학 신인작가 공모 강대환 2010-06-29 6916
324 [국립중앙박물관] 2월27일 최동호 시인 강연회에 초대합니다. 이희경 2010-02-24 6336
323 [국립중앙박물관]12월26일(토) 이근배 시인 시강연회 개최 이희경 2009-12-18 5866
322 11월28일(토) 국립중앙박물관 - 고은 시인 시詩강연회에 초대합… 이희경 2009-11-19 4660
321 w폰의 소개 강진석 2009-11-18 4124
320 소리공작소(www.bgmon.com)창작음원 페스티벌 여신구 2009-07-07 2815
319 임남규 시집 - 푸른 자리에서 숨 쉬고 싶다 출간 임남규 2009-06-02 3539
318 모임장소 및 전시회 무료 대관 안내 김헌 2009-05-18 3992
317 [전국 시낭송회 초대 ‘시낭송의 밤’ 참가 안내] 김헌 2009-05-18 2864
316 우리 시인 80명이 찾아낸 『키워드』발간 김헌 2009-05-13 2424
315 자리를 빛내 주십시요^^ 초대합니다. 김헌 2009-05-13 22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