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또한 지나가리라

홈 > 커뮤니티 > 문단뉴스
문단뉴스

나 또한 지나가리라

정촌 0 117
나 또한 지나가리라




여름은
가고 가을이
오는가 보다
서러운 듯
매미가 운다
글쎄다 그리움에
목이 메어 우는 짐승
너만이랴
앞서가는 저 늙은이
고독을 실히 지고 가는구나

모퉁이
그 길을
나 또한 지나가리라
내 평생이 청춘인 줄 알았는데
어쩌다 諸 다하여
또 다른 통토의 강을 건너서
인생아
이 또한 너는
서럽게 지나가야만
하는 짐승인가 보구나

지금 넌
누구의 어깨가 아니라
위로의 길목을 서성이는
나그네다
언제쯤이나
별이 되어 구름에 가려진
한 봄을 만날지
살 만큼 살다가
길 위의 길
걸어서
나 또한 지나가리라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41(1) 명
  • 오늘 방문자 830 명
  • 어제 방문자 1,20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6,651,050 명
  • 전체 게시물 189,16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