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강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북한강

목산용인 0 292
북한강

      목산

고요하게 흘러가는
물결 따라
우리 삶에

젖줄 같은
포근한 가슴 마음속
안식처 내

인생 꿈도
동쪽새벽 동이 트면
잠이 깨듯

귀한 시간
아등바등 살지 말고
즐겁고 저

서녘 하늘
황혼 열차에 힘차게
몸을 실어

고된 세월
길이 라도
행복한 여행 해야지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