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목산용인 0 411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목산

누구나
시냇물처럼 정처 없이
유유히 흘러 흘러가는
인생 여정 길

한 세상 젊은
세월 뒤돌아보지 않고
황소처럼 묵직하게
앞만 보고 달려오면서

꽃다운
미소로

많은

희망을 찾아 소중한
발걸음을 재촉하듯이
아름다운 마음을 엮어
오늘 하루도

정 주고 나름
부끄러움 없이 즐겁고
풍성한 생각으로 살다
가련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