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나 사이에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대와 나 사이에

류경태 0 256
그대와 나 사이에 공유할 수 있는 것이
동시대의 공통된 사건이나 한 하늘 아래에서의 공기나 햇빛 바람
이 따위 것들로 그치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그대와 나 사이에 그보다 좀 더 많은 것들
이를테면 오늘 무얼 먹었는지 어떤 것을 보고 웃고 울었는지
이런 사사로운 것들까지 공유하길 바란다는 것입니다.

그보다 더 많은 것을 공유할 수 있다면
그런대로 저는 항상 동의할 것이며
가능한 저의 모든 것을 열고자 합니다.
또한 그대가 더 많은 것을 제게 보여준다면
그런대로 저는 항상 수용할 것이며
가능한 저의 모든 것을 비워 그대로 채우고자 합니다.

그것을 그대가 사랑이라 생각해주고
그대 또한 그대의 언어로 제게 사랑을 표현해준다면
그런대로 저는 항상 행복할 것입니다.

그대와 나 사이에 공유할 수 있는 것이
그저 어디에서든지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는 그런 것이 아닌
사랑이길 바랄 뿐입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