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숙명

빈바다 0 182
정해진 무언가를 지울수는 없다
고칠 수 없는 실수는
결국 무가 된다
나는
꼭 실수해야했다
이번이 아니면 할 수 없기에
타자를 치다 맞춤법이 틀리면
컴퓨터가 정확히 고쳐주지만
인간은 실수하기에
나는 오늘도 자란다
아프게 .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