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3-07-03 20:12
[기타작가]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
 글쓴이 : 강원빈
조회 : 2,688  
   http://cafe.daum.net/sanaiwonbin [239]
<embed src="http://player.bugsmusic.co.kr/player7/music_asx/mmail_asx.asp?
music_idx=kor01141923" width="100" height="100" vspace="0" hspace="0" border="0" hidden="true" loop="true">

<center><embed src="http://www.boaee.com/bo-gita/원빈카페.swf" WIDTH=176 HEIGHT=60></embed>



<table border="1" width="580" height="444" ; cellspacing="0" background="http://my.netian.com/~45r/cgn7714_92.jpg" align="center" bordercolordark="white" bordercolorlight="black"><TR><TD>
<left>
<font color="white" size="3" face="굴림체"><SPAN style="FONT-SIZE: 30pt; FILTER: Glow(Color=aqua, strength=40); WIDTH: 450px; COLOR:RED; FONT-FAMILY: Arial RED; HEIGHT: 250px">
<STRONG>
<marquee direction=up scrolldelay="100" style="text-align:left;margin-left:50;" direction="up" scrollamount="1.5" width="500" height="250"><b>

<BR><BR><BR><pre><b>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



                  詩강원빈



코끝이 시큰해지고

눈시울이 뜨거워지는것은

내 보잘것 없는

인생이 서글퍼서가 아닙니다.

떠나가는 당신의 사랑

붙잡지도 못한 바보같은

내가 미워서 입니다.


강물에 흘러가는

잿빛 구름을 보면

금방이라도 터질것 같은

목메인 울음속에는

당신을 사랑한다고

내곁에 있어달라고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이라고

꺼내지 못한

고백이 있습니다.


구름따라 흘러 떠가는

한떨기 작은 꽃잎처럼

코끝을 스치고간 진한 향기는

아직도 남아있는데

눈물의 강을 타고 어디로 가십니까. 


나는 작고 소박한 배를 타고

처음이자 마지막 사랑인 그대 가신길 따라

정처없는 길을 떠나렵니다.

다시는 만나지 못할 지라도...

가다가 내가 돌아오지 못할 지라도...


<a href="http://cafe.daum.net/sanaiwonbin"><font color=yellow
 size=2face=휴먼매직체><b>
http://cafe.daum.net/sanaiwonbin</font></a>

</center>
</pre>
<p>
 




</font>
</td>

                </font>

       

        </td></tr>

        </table>

        </td>

 
 

Total 4,2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94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015
153 [기타작가] 어울림 이선 2003-09-16 1579
152 [정윤칠] 송인 정윤칠 2003-09-13 1915
151 [정윤칠] 만두 정윤칠 2003-09-08 1673
150 [기타작가] 넘친다. 이선 2003-09-03 1527
149 [정윤칠] 아카시아 나무예찬 정윤칠 2003-09-02 1897
148 [기타작가] 겹물결속 흔들림 이선 2003-09-02 1680
147 [정윤칠] 공장에서 정윤칠 2003-09-01 1525
146 [기타작가] 풍경 1 -풀잎처럼- 풀잎처럼... 2003-09-01 1684
145 [정윤칠] 언제 우리가 만날것인가 정윤칠 2003-08-30 1491
144 나이보다 훨씬 지쳐보이는 낙엽 한 장 김한규 2003-08-28 2051
143 볕 좋은 날 김한규 2003-08-28 2347
142 역전 번개시장 김한규 2003-08-28 2187
141 [정윤칠] 호주제 폐지론 불가 정윤칠 2003-08-28 1659
140 [정윤칠] 탈출 정윤칠 2003-08-25 1476
139 [정윤칠] 겨울바다 정윤칠 2003-08-21 1584
138 [정윤칠] 꺼꾸로 가는 세상 정윤칠 2003-08-20 1565
137 [정윤칠] 목선 정윤칠 2003-08-15 1769
136 [정윤칠] 弔詩 정윤칠 2003-08-11 1622
135 [배수익] 그냥 그렇게 묻어둔채로.. - 배수익 (1) 가을 2003-08-10 2799
134 [정윤칠] 한 여름밤의 수상 정윤칠 2003-08-09 1520
133 [기타작가] 거짓말 윤석 2003-08-08 1608
132 [정윤칠] 명줄 정윤칠 2003-08-07 1662
131 [기타작가] zimii 2003-08-06 2025
130 [정윤칠] 노승의 목걸이 정윤칠 2003-08-05 1355
129 [기타작가] 깊은 밤에... 윤석 2003-08-05 1530
128 [정윤칠] 하늘 곱다 정윤칠 2003-08-02 1795
127 [정윤칠] 세상일 정윤칠 2003-07-30 1507
126 [정윤칠] 잘 가시요 정윤칠 2003-07-29 1451
125 [정윤칠] 불같은 열정을 토하며 정윤칠 2003-07-28 1730
124 [정윤칠] 운명-산문시 정윤칠 2003-07-27 156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