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대성동

대성동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3-05-13 18:50
[정윤칠] 대성동
 글쓴이 : 정윤칠
조회 : 3,000  
대성동
사강 정윤칠





人共旗가 나풀거리는 저 땅에도

한겨레의 숨소리는 한가로히 들려온다.

농토에는 곡식이 자라고 처갓집 자유의 마을에도

장모님과 장인어른이 살아계신다.

자유의 마을 대성동에서

달려가면 코다을 듯 멀지않은 북녘 땅

이념의 사슬은 동족의 가슴에 핏멍을

들게 했지만

지금은 곡식이 자라고 있다.

統一 갈구하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죽어도 하나의 겨레로 서야 하지 않을까?

보고싶은 家族을 가로막는 두 체제

속히 속박의 길이 統一路 위에

하루 바삐 죽어가라.

 
 

Total 4,5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389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473
101 [정윤칠] 황금(풍자시) 정윤칠 2003-07-02 1562
100 [정윤칠] 영원자와 순간자의 넋두리 정윤칠 2003-07-01 1579
99 [정윤칠] 연륜 정윤칠 2003-06-30 1591
98 [정윤칠] 눈깔 사탕(동시) 정윤칠 2003-06-29 2270
97 [정윤칠] 번지점프 정윤칠 2003-06-28 1697
96 [정윤칠] 어린이가 되고 싶어요 정윤칠 2003-06-28 1611
95 [기타작가] 사랑9 고광선 2003-06-28 1834
94 [기타작가] 사랑8 고광선 2003-06-28 1704
93 [기타작가] 사랑7 고광선 2003-06-28 1661
92 [기타작가] 사랑6 고광선 2003-06-28 1630
91 [기타작가] 군인15 고광선 2003-06-28 1870
90 [기타작가] 군인14 고광선 2003-06-28 1790
89 [기타작가] 군인13 고광선 2003-06-28 1781
88 [기타작가] 군인12 고광선 2003-06-28 1693
87 [기타작가] 군인11 고광선 2003-06-28 1749
86 [기타작가] 군인10 고광선 2003-06-28 1828
85 [기타작가] 군인9 고광선 2003-06-28 1863
84 [기타작가] 군인8 고광선 2003-06-28 1835
83 [기타작가] 군인7 고광선 2003-06-28 1676
82 [기타작가] 군인6 고광선 2003-06-28 1889
81 [기타작가] 군인5 고광선 2003-06-28 1955
80 [기타작가] 군인4 고광선 2003-06-28 1835
79 [기타작가] 군인3 고광선 2003-06-28 1700
78 [기타작가] 군인2 고광선 2003-06-28 1827
77 [기타작가] 군인1 고광선 2003-06-28 1869
76 [정윤칠] 아무도 모르도록 정윤칠 2003-06-25 1578
75 [정윤칠] 바지락 칼국수 정윤칠 2003-06-23 2071
74 [정윤칠] 장미옆에 서있는 여자 정윤칠 2003-06-21 1855
73 [정윤칠] 酒醉(주취) 정윤칠 2003-06-20 1862
72 [정윤칠] 시장통 골목길 정윤칠 2003-06-19 1742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