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람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그사람

이주승 0 1557
그사람에게 난&nbsp;&nbsp;아무것도 없는 종과 같습니다.
나의 삶이 다할때까지도 그사람은 나를 종으로 봅니다.
하지만 저는 후회하지 않습니다.
종으로라도 살면 그사람에게 충성을 바칠수있으니까요.
그리고 그사람 곁에서 계속 있을수 있으니까요..

그사람에게 난&nbsp;&nbsp;친구라는 단어의 소속일뿐입니다.
나의 특별한 별칭에 의한 친구라는 그 한마디의 단어는
그사람을 생각하는 나에겐 크나큰 아픔입니다.
아픔을 생각하면 어쩔수 없는 삶의 실현이지만
후회하진 않습니다.
그사람에게 있어 친구란 재신이니까요.

그사람에게 난 우산과도 같습니다.
필요할때만 내어 쓰는 우산과도 같지만
그사람과 나의 사이는 특별합니다.
비올때라도 그사람을 지켜줄수 있는 그 현실이
내마음을 깨워주고 필요로 해줄 수있으니까요.
그만큼 그사람은 나에게 있어 소중한 삶의 희망이며
소중한 나의 목표입니다. 그사람이 있어 제가 사니까요.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6 명
  • 오늘 방문자 305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9,041 명
  • 전체 게시물 177,17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