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증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갈증

zimii 0 2089
불타는 새벽녘,

애석하게도 나는

뜻깊은 농담을 할 지언정

-방법이 없다.

애원하는 글라스, 짙은 농도의 알코올,
이미 사라진 환상속의 잔념.

정체를 알수없는 무언가가,

그리운 향기가 난다.

거칠은 숨소리에 부대끼며 흐트러 지는
인위적인 목소리.

마실것을 찾아나선다.
목마름을 못이긴채,

그 것은 일종의 불쾌.
사치는 입을 통하지 않는다.

끝이 보이지 않는 고원 한복판에
보리수를 찾아 가려면
이 길을 따라 가면 되겠소?

나의몸이 목에 말라 사그라 들어
건조한 저 공기과 함께 화살처럼 날아오를땐
같이 곁에 남아 있어주겠노라고
약속해 주겠소?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8 명
  • 오늘 방문자 1,152 명
  • 어제 방문자 1,25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40,481 명
  • 전체 게시물 176,05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