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묵부침게

묵부침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1-04 20:57
[정윤칠] 묵부침게
 글쓴이 : 정윤칠
조회 : 2,238  
묵부침게
사강 정윤칠

잊을 수가 없다.&nbsp;&nbsp;어머니의 마음을…….
잊을 수가 없다.&nbsp;&nbsp;어머니의 모정을…….
달콤 쌉사름한
도톨이와 상수리의 알콩달콩 키 재기를…….
지금은 귀한
지금은 귀한
그- 묵 부침게의 앙탈을 .......
그- 묵 부침게의 앙탈을 …….
수북한 졸을 넓게 펴면 쟁반이 되고
두툼한 주걱의 엉덩이로 어루만지면
보랏빛 떨떠름한&nbsp;&nbsp;부침게가 흑빛 얼굴이 된다.
다람쥐와 싸움을 하고 얻은 귀한 양식
흉년 소식 먼저 안다는&nbsp;&nbsp;하늘에게 감사하고 먹어야 한다던&nbsp;&nbsp;
허겁지겁 겨울양식
잊을수가 없다.
지금은 귀한
그때&nbsp;&nbsp;묵 부침게 한쪽이라도 먹어 봤으면 좋겠네 .

 
 

Total 4,66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459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556
371 [기타작가] 부활절에 허혜원 2004-04-14 1320
370 [기타작가] 개 같이 귀여운 사람에게 Jujubedell 2004-04-10 2209
369 [김노연] 꽃밭 1.-수선화에게 김노연 2004-04-10 1553
368 [기타작가] 라일락 피던 날 허혜원 2004-04-10 1486
367 [김노연] 담배 김노연 2004-04-10 1285
366 [정윤칠] 쑥향 정윤칠 2004-04-09 1294
365 [김노연] 언어 김노연 2004-04-08 1181
364 [김노연] 늙어가는 것은 김노연 2004-04-08 1545
363 [기타작가] 봄 봄 봄 허혜원 2004-04-08 1373
362 [기타작가] 마음의 궤(櫃) 모호한 2004-04-08 1485
361 [정윤칠] 편지(9) 정윤칠 2004-04-08 1159
360 [기타작가] 그리움 하헌민 2004-04-08 1333
359 [정윤칠] 편지(8) 정윤칠 2004-04-07 1155
358 [기타작가] 창녀에게 시를 팔다(세일즈맨K씨의하루) 최민 2004-04-07 1816
357 [김노연] 독감 (2) 김노연 2004-04-06 1366
356 [기타작가] 나자렛 마을에 드리는 글 허혜원 2004-04-03 1716
355 [김노연] 고양이가 죽다. 김노연 2004-04-03 1449
354 [김노연] 눈물 김노연 2004-04-02 1263
353 [정윤칠] 아내의 얼굴 정윤칠 2004-04-02 1098
352 [김노연] 무녀 김노연 2004-04-02 1403
351 [정윤칠] 편지(6) 정윤칠 2004-04-02 1291
350 [기타작가] *^^* 인사 *^^* 허혜원 2004-04-01 1707
349 [기타작가] 담배 한갑 1. 모호한 2004-04-01 1747
348 [정윤칠] 가끔은 나도 정윤칠 2004-03-31 1517
347 [김노연] 내 나라에는 김노연 2004-03-31 1291
346 [기타작가] 달리는 힘 하헌민 2004-03-31 1185
345 [기타작가] 위험한 발상 -토크쇼1 (1) 모호한 2004-03-31 1300
344 [기타작가] 보고 싶다는 말에 대하여 허혜원 2004-03-30 1598
343 [김노연] 쑥향 김노연 2004-03-30 1404
342 [기타작가] 오늘 눈으로 하여 허혜원 2004-03-29 1266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