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1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편지 1

윤석 0 1250
혼자인 밤,
                    문뜩 생각이 나
                    편지 한통을 찾았습니다.

                    보내는 이도 받는 이도 없는
                    우표조차 붙어있지 않고
                    개봉조차 되지않은 편지입니다.

                    가슴속에 뭍었던 시간 만큼이나
                    구겨지고 닳아빠진
                    빛바랜 편지 하나...

                    떨리는 손으로
                    한자한자 정성스레
                    밤을 지세우며 써내렸던 편지...

                    주머니속에 꼬옥 쥐고 당신께 갔다가
                    눈부신 그대 모습에 할말을 잃고
                    차마 건네지 못한 편지...

                    그때를 생각하며 그대를 생각하며
                    다시한번 가슴속에
                    이 편지를 뭍습니다.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6(1) 명
  • 오늘 방문자 467 명
  • 어제 방문자 1,06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7,314 명
  • 전체 게시물 176,00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