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무슨재미

무슨재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1-30 09:38
[정윤칠] 무슨재미
 글쓴이 : 정윤칠
조회 : 1,265  
무슨 재미
사강 정윤칠

천원으로 사보는 매주의 네잎 클로버

기호를 찾아 헤메이는 즐거움

지갑에서 나왔으나 지갑으로 들어가는 행복

일주일의 냄새

인간의 탐욕이라 하기엔 너무 처절하고

재미삼아 라기엔 너무 간절한 소망

바쁜 삶속에

노년의 추한 몰골 이전의 아름다운 소망 그리고 순간 순간의 행복

재미로 사보는 가난한 시인의 지갑엔 바램이 숨어 잠잔다.

행복이 지갑속에 매주 그리움을 쏟아 놓고있다.

손유청 04-02-08 02:54
 
슬픔니다 천원으로 사는 매주의 네잎 클로버가 유일한 희망인 사람들로 채워진 이 사회가 슬픔니다 미국에 있는 어느 전자 수리점 외국인 기술자 한 사람이 주말이면 사는 복권이 유일한 희망이라더니 어느날 갑자기 죽었어요 그의 유품인 전자 수리 장비를 팔려고 나타난 뚱뚱한 아내의 방문으로 그의 죽음을 알게 되었지요 그녀의 지나치게 뚱뚱한 몸을 보고 죽은 이가 하던 말이 생각나고 이해가 되었습니다 밥하기나 청소 차례가 그녀에게 갔을 때 대신 해주고 Sex를 대가로 받았다고 말하던 그 기술자의 얼굴이 떠 올랐습니다 희망다운 희망 한번 갖어보지 못하고 죽어가야만 하는 가난한 민초들의 신세타령을 들을 때마다 너무 슬픔니다
 
 

Total 4,66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46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559
376 [정윤칠] 사람을 바꿔놓는 말 정윤칠 2004-04-18 1310
375 [기타작가] 시인등단 모호한 2004-04-18 1814
374 [정윤칠] 이백원의 행복 정윤칠 2004-04-16 1655
373 [정윤칠] 오늘 그놈들이 정윤칠 2004-04-15 1229
372 [김노연] 폐교 김노연 2004-04-15 1398
371 [기타작가] 부활절에 허혜원 2004-04-14 1320
370 [기타작가] 개 같이 귀여운 사람에게 Jujubedell 2004-04-10 2209
369 [김노연] 꽃밭 1.-수선화에게 김노연 2004-04-10 1553
368 [기타작가] 라일락 피던 날 허혜원 2004-04-10 1486
367 [김노연] 담배 김노연 2004-04-10 1285
366 [정윤칠] 쑥향 정윤칠 2004-04-09 1294
365 [김노연] 언어 김노연 2004-04-08 1181
364 [김노연] 늙어가는 것은 김노연 2004-04-08 1545
363 [기타작가] 봄 봄 봄 허혜원 2004-04-08 1373
362 [기타작가] 마음의 궤(櫃) 모호한 2004-04-08 1485
361 [정윤칠] 편지(9) 정윤칠 2004-04-08 1159
360 [기타작가] 그리움 하헌민 2004-04-08 1333
359 [정윤칠] 편지(8) 정윤칠 2004-04-07 1155
358 [기타작가] 창녀에게 시를 팔다(세일즈맨K씨의하루) 최민 2004-04-07 1817
357 [김노연] 독감 (2) 김노연 2004-04-06 1367
356 [기타작가] 나자렛 마을에 드리는 글 허혜원 2004-04-03 1716
355 [김노연] 고양이가 죽다. 김노연 2004-04-03 1449
354 [김노연] 눈물 김노연 2004-04-02 1263
353 [정윤칠] 아내의 얼굴 정윤칠 2004-04-02 1098
352 [김노연] 무녀 김노연 2004-04-02 1403
351 [정윤칠] 편지(6) 정윤칠 2004-04-02 1291
350 [기타작가] *^^* 인사 *^^* 허혜원 2004-04-01 1707
349 [기타작가] 담배 한갑 1. 모호한 2004-04-01 1747
348 [정윤칠] 가끔은 나도 정윤칠 2004-03-31 1517
347 [김노연] 내 나라에는 김노연 2004-03-31 1291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