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정윤칠 0 1561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사강 정윤칠

보글 보글 피어나는 詩語같이

앵두같이 피어나는 불꽃같이

빨알간 생이 지워진다.

날아가는 너의 시름

줄어드는 생의 한자락 안타까워

그 남자를 향해 원망을 토한다.

찬바람은 두볼에 익어가고

흡연의 환희속에 자글 자글

주름을 키워간다.

볼수없는 원망인가?

느낄수없는 촉감으로

풀섶에 앉은 상념이

보글 보글 시어를 토하는 이 밤

어둡지 않은 어둠은 빨알간 호흡에 여름으로 가고있다.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636 명
  • 어제 방문자 1,27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6,419 명
  • 전체 게시물 175,99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