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2-04 09:32
[정윤칠]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글쓴이 : 정윤칠
조회 : 1,541  
풀섶에 앉은 여인의 상념
사강 정윤칠

보글 보글 피어나는 詩語같이

앵두같이 피어나는 불꽃같이

빨알간 생이 지워진다.

날아가는 너의 시름

줄어드는 생의 한자락 안타까워

그 남자를 향해 원망을 토한다.

찬바람은 두볼에 익어가고

흡연의 환희속에 자글 자글

주름을 키워간다.

볼수없는 원망인가?

느낄수없는 촉감으로

풀섶에 앉은 상념이

보글 보글 시어를 토하는 이 밤

어둡지 않은 어둠은 빨알간 호흡에 여름으로 가고있다.

 
 

Total 4,5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93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74
307 [기타작가] 당신 가슴 Jujubedell 2004-02-23 1722
306 [기타작가] ★★★ 귀여운 내 여인아 ★★★ 최권 2004-02-22 2063
305 [기타작가] 시의 손유청 2004-02-22 1251
304 [기타작가] 그대에게 나는... (1) 모호한 2004-02-22 1684
303 [기타작가] (1) 이광주 2004-02-21 1276
302 [기타작가] 유언 손유청 2004-02-21 1307
301 [정윤칠] 사고 (1) 정윤칠 2004-02-21 1269
300 [기타작가] 돌아 가리라 이철환 2004-02-20 1442
299 [정윤칠] 밑바닥 (1) 정윤칠 2004-02-20 1254
298 [정윤칠] 보고픈 얼굴 정윤칠 2004-02-19 1469
297 [기타작가] 주벽 (1) 젊은거지 2004-02-17 1662
296 [기타작가] 얼치기 젊은거지 2004-02-17 1422
295 [기타작가] 시인 젊은거지 2004-02-17 1261
294 [기타작가] 행복 모호한 2004-02-17 1397
293 일탈을 꿈꾸며 김한규 2004-02-17 1543
292 [정윤칠] 막노동 (1) 정윤칠 2004-02-17 1768
291 [기타작가] 죽음처럼 깊은잠 젊은거지 2004-02-16 1362
290 [기타작가] 어머니 젊은거지 2004-02-16 1263
289 [기타작가] 금붕어 모호한 2004-02-16 2024
288    [기타작가] 반갑습니다 유용선 2004-02-15 1209
287 [기타작가] 난 항상 서있었습니다 이광주 2004-02-14 1325
286 [기타작가] 가족 길진우 2004-02-14 1687
285 [기타작가] 저마다 사는 세상 이광주 2004-02-14 1271
284 [기타작가] 겨울 강가에서 젊은거지 2004-02-14 1526
283 [기타작가] 여심 젊은거지 2004-02-14 1231
282 [정윤칠] 연시조(국회) 정윤칠 2004-02-13 1683
281 [기타작가] 겨울 비 젊은거지 2004-02-12 1356
280 [기타작가] 비구니 (1) 하헌민 2004-02-12 1363
279 [기타작가] 送緣(송연) 하헌민 2004-02-11 1439
278 [기타작가] 지명수배 하헌민 2004-02-11 1490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