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은 게 둬라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이철용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손은 게 둬라

이철용 0 2363
손은 게 둬라


                    이 철 용



어린 시절
어머니 뒤를 따라 나선 논
내 키만큼 자란 벼 사이로
피를 뽑으며
한숨 쉬기 일쑤

어머니
이걸 언제 다하노 하면
어머니 웃으시며
눈은 겁이 많아서
손은 게 둬라 하셨다

많은 시간이 흐르고
옛날의 그것과 같이
지금 내가 아버지 되고
자식들 나에게
투정부리기 일쑤

그러면 나는

눈은 겁이 많아서
손은 게 둬라 한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