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네모난 유리 상자

네모난 유리 상자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2-07 12:49
[기타작가] 네모난 유리 상자
 글쓴이 : 이광주
조회 : 1,779  
네모난 유리 상자

                    이광주

네모난 유리 상자 밖에는
언제나 오렌지색 노을이 산 중턱에 걸쳐 있습니다.

네모난 유리 상자 밖에는
하이얀 조그만 연기가 모락모락 하늘을 향해 날아 오르고
희미한 불빛들이 무지개 빛깔을 띄며, 저 먼 약속된 장소를 향해 울부 짖습니다.

네모난 유리 상자 밖에는
언제나 변하지 않은 붉은 동그라미와
변덕장이 붉은 동그라미가 시간을 나누어 쓰고 있답니다.

나는 네모난 유리상자 안에서 
이러한 광경을 매일매일 구경하는 구경꾼이며,
언제나 네모난 유리 상자를 열 때면
싸늘한 바람이 나의 심장을 파고 들어와,
무언가를 말하려 한답니다.
그럴때면 언제나 차가운 손 자락은 바람에
흔들리는 작은 양초의 불빛처럼
미묘한 촉각을 느끼게 해 주곤 하였었죠

그 안에 있던, 그 밖에 있던
그는 추억을 먹고 사는
아름다운 생물입니다.

 
 

Total 4,4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8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62
293 일탈을 꿈꾸며 김한규 2004-02-17 1543
292 [정윤칠] 막노동 (1) 정윤칠 2004-02-17 1768
291 [기타작가] 죽음처럼 깊은잠 젊은거지 2004-02-16 1362
290 [기타작가] 어머니 젊은거지 2004-02-16 1263
289 [기타작가] 금붕어 모호한 2004-02-16 2024
288    [기타작가] 반갑습니다 유용선 2004-02-15 1209
287 [기타작가] 난 항상 서있었습니다 이광주 2004-02-14 1325
286 [기타작가] 가족 길진우 2004-02-14 1687
285 [기타작가] 저마다 사는 세상 이광주 2004-02-14 1271
284 [기타작가] 겨울 강가에서 젊은거지 2004-02-14 1526
283 [기타작가] 여심 젊은거지 2004-02-14 1231
282 [정윤칠] 연시조(국회) 정윤칠 2004-02-13 1683
281 [기타작가] 겨울 비 젊은거지 2004-02-12 1356
280 [기타작가] 비구니 (1) 하헌민 2004-02-12 1363
279 [기타작가] 送緣(송연) 하헌민 2004-02-11 1439
278 [기타작가] 지명수배 하헌민 2004-02-11 1490
277 [기타작가] 겨울에서 봄을 기다림 하헌민 2004-02-11 1673
276 [기타작가] 햇살의 음모 젊은거지 2004-02-10 1312
275 [기타작가] 그대 떠난 언덕위에 올라 젊은거지 2004-02-10 1808
274 [기타작가] 일렬횡대 젊은거지 2004-02-10 1963
273 [기타작가] 줄타기 젊은거지 2004-02-10 1297
272 [정윤칠] 신호등(동시) 정윤칠 2004-02-10 2010
271 [기타작가] 태양 (1) 하헌민 2004-02-09 1309
270 [기타작가] 노숙자 (1) 젊은거지 2004-02-09 1975
269 [기타작가] 세월 이철환 2004-02-09 1301
268 [기타작가] 소년의 꿈 이철환 2004-02-09 1378
267 [정윤칠] 구두를 닦지 않는 남자 정윤칠 2004-02-09 1397
266 [기타작가] 눈내리는 밤 이광주 2004-02-07 1532
265 [기타작가] 네모난 유리 상자 이광주 2004-02-07 1780
264 [기타작가] 저녁 이광주 2004-02-07 1313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