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세월

이철환 0 1310
언제나
그자리
그 호수위에 서면
수천번이 바뀌어도 변하지않는 흐름

한 순간도 멈춤이 없었으련만
물결은 변함없이 하나의 흐름인데
변해가는 것 있어 주름진 인생인가

굽이진 젊음
쇠락하는 의기

별처럼
내려앉은
네온의 불빛위에

허망 하구나
장구한 세월이여

[이 게시물은 poemlove님에 의해 2004-02-11 08:21:40 시등록(없는 시 올리기)(으)로 부터 이동됨]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5(1) 명
  • 오늘 방문자 933 명
  • 어제 방문자 1,07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8,703 명
  • 전체 게시물 176,85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