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붕어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금붕어

모호한 0 2036
아들녀석의 관찰일기에 따르면
집금붕어의 수명은 길어야 5년쯤 된다.

그러고보니
이놈들 항아리 뚜껑 뒤집어
가두어 키운게 어언 3-4년...
사람나이로 따지자면
마흔 너머 중년인 셈이다.

녀석들이 하는 짓이란
이따금 꼬리를 물며 항아리 뚜껑속을
뱅뱅돌다가 것두 재미없으면
밥 달라고 꿈벅거리는게 다일 뿐...

몇 만번의 원을 그렸을까...

세상은 참 많이 달라졌어도
제놈들은
그저 제 세상 햇살속에서
유유히 헤엄칠 뿐...

이젠 잔잔한 파문에도
꿈적 놀래지도 않고
조용히 잠드는
내 오랜 친구 금붕어 두마리...

햇살 좋은 오후

물갈이를 위해 녀석들을 잡은 순간
미끈거리는 몸뚱아리가 내 손에서
빠져나간다.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163 명
  • 어제 방문자 1,21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2,262 명
  • 전체 게시물 176,61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