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어머니

어머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2-16 20:10
[기타작가] 어머니
 글쓴이 : 젊은거지
조회 : 1,263  
음지의 한 귀퉁이에서
질퍽거리는 오랜여정을 뒤로
이젠 통곡의 가슴을 열어야만 뵈올수있는

어머니
내 어머니여!

뽀얗고 기름진 얼굴의
도심 어느 정돈된 노부인 마냥
그 흔한 구루무 하나 손등에 찍어 바르지 못하시고

평생을
자식 이라는
고통의 늪을 헤메이다
어렵사니 떠나셨던 어머니 내 어머니여
 
한 가닦
온기조차 없던 당신의 두손을
가슴에 얹을때 비로소 알게된 터진 손마디
 
울컥 거리며 치솓는 거친 분노는
이렇듯 못난 자식 여야만 하는 아들의 존재가
용서되지 못한 까닭입니다 

벽에걸린 낡은 손전등과 지팡이는
긴 긴 세월, 홀로 가슴에 담고 지내야 했던
당신의 외로움과 고된 삶 인 듯 하여
아들의 가슴을 적셔 옵니다

아무 곳에도 보이지 않고
찾고자 해도 찾을수 없는 엄니여
그러나 그 어느곳 에든
당신은 존재 한다는 것을 이제야 비로소 알게 됩니다

묵묵히 자식의 뒷 모습을 바라보며
그져 침묵으로 일관 되었던 당신의 행로
터진 손마디로 밭 고랑을 일구던 당신의 그 삶 자체가
지나보니 아들에겐 삶의 지표 였슴을
정의없는 인생의 참 이었슴을, 눈물과 회한으로 깨닫게 됩니다

탁하게 갈라진 음성 음성
늙고 주름진 모습 모습
사무치게  그리운 당신의 얼굴을
진정 원할때 뵈올수 없는 현실이
잔인하게 가슴을 짖 밟아 옵니다

아들 에게로 향했던 그 애절함이
마지막 남기고자 했던 그 눈빛이 무엇 이었는지를
세 아이의 아비된 지금도 알수 없음은
당신이 앉고 살아온 삶의 무게가 너무도 무겁게 느껴지는 까닭 입니다

한줌 한줌
눈물과 분노로 뒤섞인 흙더미를 덮으며
당신께로 향한 아들의 사랑은
이제 시작임을 깨닫게 됩니다

가고없는 당신의 옷자락끝을 부여잡고
가슴으로 불러보는
어머니
내 어머니여!

사랑하는 내 어머니여...

 
 

Total 4,5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358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437
364 [김노연] 늙어가는 것은 김노연 2004-04-08 1543
363 [기타작가] 봄 봄 봄 허혜원 2004-04-08 1373
362 [기타작가] 마음의 궤(櫃) 모호한 2004-04-08 1484
361 [정윤칠] 편지(9) 정윤칠 2004-04-08 1159
360 [기타작가] 그리움 하헌민 2004-04-08 1333
359 [정윤칠] 편지(8) 정윤칠 2004-04-07 1155
358 [기타작가] 창녀에게 시를 팔다(세일즈맨K씨의하루) 최민 2004-04-07 1810
357 [김노연] 독감 (2) 김노연 2004-04-06 1366
356 [기타작가] 나자렛 마을에 드리는 글 허혜원 2004-04-03 1716
355 [김노연] 고양이가 죽다. 김노연 2004-04-03 1449
354 [김노연] 눈물 김노연 2004-04-02 1263
353 [정윤칠] 아내의 얼굴 정윤칠 2004-04-02 1098
352 [김노연] 무녀 김노연 2004-04-02 1403
351 [정윤칠] 편지(6) 정윤칠 2004-04-02 1291
350 [기타작가] *^^* 인사 *^^* 허혜원 2004-04-01 1706
349 [기타작가] 담배 한갑 1. 모호한 2004-04-01 1747
348 [정윤칠] 가끔은 나도 정윤칠 2004-03-31 1517
347 [김노연] 내 나라에는 김노연 2004-03-31 1291
346 [기타작가] 달리는 힘 하헌민 2004-03-31 1184
345 [기타작가] 위험한 발상 -토크쇼1 (1) 모호한 2004-03-31 1298
344 [기타작가] 보고 싶다는 말에 대하여 허혜원 2004-03-30 1591
343 [김노연] 쑥향 김노연 2004-03-30 1404
342 [기타작가] 오늘 눈으로 하여 허혜원 2004-03-29 1265
341 [정윤칠] 외조부 묘소에서 정윤칠 2004-03-29 1423
340 [김노연] 꿈... 김노연 2004-03-29 1476
339 [기타작가] *** 봄 *** 허혜원 2004-03-28 1737
338 [김노연] 오래된 편지를 쓴다. 김노연 2004-03-27 1496
337 [정윤칠] 편지(5) 정윤칠 2004-03-27 1180
336 [김노연] 풍경 김노연 2004-03-26 1338
335 [정윤칠] 억새풀 정윤칠 2004-03-26 1268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