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막노동

막노동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2-17 09:52
[정윤칠] 막노동
 글쓴이 : 정윤칠
조회 : 1,770  
막노동
사강 정윤칠

실직의 아픔을 딛고
인력시장
새벽5시
찬바람이 분다.

사람이 팔려가는
막노동판
일당 오만원 이것도 특별 케이스
일터에는 잡일이 산더미

가족 생각에 부끄럼 잊은체
힘겨운 노동
팔이 떨어질것같다.
다리도 후들후들
악다문 입에서 단내가 난다.

내손에 줜돈 45000원
같이 갔던 김씨 소주잔에
묵은 찌꺼기를 정화하고
해 넘어간 선술집에
고단함이 누워잔다.

거나한 취기에
시름이 돋아나고
터벅터벅 둥지위에
고단함이 소록소록 잠든다.

손유청 04-02-18 23:02
 
그렇게 애써 번 돈/ 어떻게 번 돈인데/ 그 돈을 기다리는 처도 없고 자식도 없는지 묻는 말에/ 한국에서 안 마시고 어떻게 살 수 있단 말이냐/ 항변 할 이유 있다/ 성공한 정치 경제 모리배들 수 백 수 천억씩 챙기고도 쓰레기 통 아닌 호화스런 곳에서 30만원 밖에 없다는데도/ 대책 없는 민초들 아닌가/ 힘도 없고 의지도 없는/ 퍼 마실 줄만 아는/ 잘 길들여진 민초들 바라보며 신나게 퍼 마시는 모리배들/ 그렇게 어울리는 한 장의 그림
 
 

Total 4,5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338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416
352 [김노연] 무녀 김노연 2004-04-02 1403
351 [정윤칠] 편지(6) 정윤칠 2004-04-02 1291
350 [기타작가] *^^* 인사 *^^* 허혜원 2004-04-01 1706
349 [기타작가] 담배 한갑 1. 모호한 2004-04-01 1747
348 [정윤칠] 가끔은 나도 정윤칠 2004-03-31 1516
347 [김노연] 내 나라에는 김노연 2004-03-31 1291
346 [기타작가] 달리는 힘 하헌민 2004-03-31 1184
345 [기타작가] 위험한 발상 -토크쇼1 (1) 모호한 2004-03-31 1298
344 [기타작가] 보고 싶다는 말에 대하여 허혜원 2004-03-30 1590
343 [김노연] 쑥향 김노연 2004-03-30 1404
342 [기타작가] 오늘 눈으로 하여 허혜원 2004-03-29 1264
341 [정윤칠] 외조부 묘소에서 정윤칠 2004-03-29 1423
340 [김노연] 꿈... 김노연 2004-03-29 1476
339 [기타작가] *** 봄 *** 허혜원 2004-03-28 1737
338 [김노연] 오래된 편지를 쓴다. 김노연 2004-03-27 1496
337 [정윤칠] 편지(5) 정윤칠 2004-03-27 1180
336 [김노연] 풍경 김노연 2004-03-26 1338
335 [정윤칠] 억새풀 정윤칠 2004-03-26 1268
334 [김노연] 곡선 김노연 2004-03-24 1494
333 [기타작가] 때론 미소짓는 얼굴이 더 슬프다. 모호한 2004-03-24 1580
332 [김노연] 푸른연못 김노연 2004-03-24 1464
331 [정윤칠] 편지(3) 정윤칠 2004-03-23 1210
330 [김노연] 김노연 2004-03-23 1418
329 [김노연] 농부 김노연 2004-03-23 1542
328 [기타작가] 오백원 이수화 2004-03-22 1622
327 [기타작가] 추억으로 이수화 2004-03-22 1150
326 [기타작가] 만남 곽복희 2004-03-22 1322
325 [기타작가] 이광주 2004-03-21 1239
324 [김노연] 당신의 식탁위엔 김노연 2004-03-21 1618
323 [기타작가] 그는 이수화 2004-03-20 1345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