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벽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주벽

젊은거지 1 1668
한 홉의 술
누런
질그릇에 담기어
투명한 빗깔을 잃었구나

시름 한모금
목줄깊은 체념으로 흘러
오장을 불지른다

땀구멍
하나
하나를 더듬으며
폐부를 저미고 토해내는 고통

지기미 씨플
1 Comments
손유청 2004.02.18 23:17  
여기 무력하게 잘 길 들여진/ 자조에 빠진 민초/ 또 한 사람 있네/ 건설 의지는 시 소재로 부적합한가?/ 건설 보다는 자조가 쉬워선가?/ 같이 확 울어버리고 말가?/ 그 넘들 더 신나게 더 챙기고 더 퍼 마시라고?/ 삶 보다는 죽음이 더 멋 있다는 건가?/ 이 것이 말기 증세 포스트 모더니즘인가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7(1) 명
  • 오늘 방문자 14 명
  • 어제 방문자 1,21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2,113 명
  • 전체 게시물 176,61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