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조동천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금메달

조동천 0 1828
금메달 / 조동천

해님이 서산으로 몸을 서서히 감추면
별을 담아 놓는 빛나는 이 밤에 금별을 찾는다.
온종일 뜨겁던 햇살 개구리 노랫소리에
논에 벼들도 즐거워하며 활짝 웃고 있다.
별이 총총한 밤에 목까지 쳐올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
밤하늘에 아름답게 보이는 금별 따다 깔아놓고
별빛을 뿌리며 달려간다.
베이징에서 금메달 소식 전해 듣고
이 좋은 저녁에 바람보다 더 빨리 달려간다
금메달 소식 전해 듣고 신나게 집으로 달려간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