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 손톱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행복 → 손톱

유용선 0 1258
참 신선하고 재미있는 발견을 하셨습니다.
제가 과문해서인지, 행복을 손톱이라고 한 싯귀는 이곳에서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맞아, 맞아' 하고 읽게 됩니다.

그런데 조금 더 욕심을 부린다면

① 제목을 '행복' 말고 '손톱'이라고 하면 더 인상적이지 않을까요?
② 1연 2연은 합치어 그냥 [누군가 그러더군 / 행복은 고작 손톱만하다고] 두 행 정도로 깔끔하게 처리하면 전체적인 대비가 잘 이루어져 더 효과적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지금은 '손목만한 안행복'과 부분적인 대비에 갇혀 버려서 읽기에 답답...)

좌우지간 누군가의 신선한 발견을 들여다 보는 일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 고맙습니다.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8 명
  • 오늘 방문자 43 명
  • 어제 방문자 1,23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6,406 명
  • 전체 게시물 176,51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