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푸른연못

푸른연못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04-03-24 12:05
[김노연] 푸른연못
 글쓴이 : 김노연
조회 : 1,464  
이른 아침 푸른연못이 입김을 분다.
서투른 아침을 맞는 한 생명을
어르는 까닭일까.
어머니의 따뜻한 입김에 감쪽같이
아픔이 가셔버리던 아이처럼
따뜻한 햇살의 품에 안기기 전
푸른연못은 쉼없이 호호 거린다.
냉정한 거리의 인파 속에
한사람쯤은 그 사랑의 깊이를 알까.
굳어버린 감정의 적막함에
끝없이 파고들어 움추린 어깨를
펴라하는 그  애달픈 사랑을 알까.

따뜻하다.
그 한마디로 족할 것을...
말라서 사라지는 후에야 알게 된다.
차가운 바람이 얼굴을 스친 후에야 알게 된다
푸른연못의 사랑으로 태어났음을...

 
 

Total 4,6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464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563
470 [기타작가] 날 닮아가는 그대여! (1) 모호한 2004-07-15 1435
469 [기타작가] 텅빈 궤짝 2. 모호한 2004-07-15 1463
468 [기타작가] 자전거 타는 Dink 족 (1) Jujubedell 2004-07-14 2688
467 [기타작가] 텅빈 궤짝 모호한 2004-07-14 1142
466 [정윤칠] 행상 정윤칠 2004-07-12 1440
465 [기타작가] 드라마시간 오후 10시 길진우 2004-07-09 2299
464 [기타작가] 장미여관으로 (1) 모호한 2004-07-08 1562
463 [정윤칠] 오조사 정윤칠 2004-07-04 1341
462 [정윤칠] 보(步) 정윤칠 2004-07-04 1291
461 [정윤칠] 수리골 정윤칠 2004-07-01 1725
460 [임형섭] 행복2 임형섭 2004-06-28 1897
459 [임형섭] 행복 임형섭 2004-06-28 2028
458 [정윤칠] 인생의 술잔 정윤칠 2004-06-27 1583
457 [정윤칠] 경악 정윤칠 2004-06-23 1456
456 [기타작가] 석양이 흔들릴 무렵 길진우 2004-06-22 1401
455 [정윤칠] 불편한 심기를 읊다 정윤칠 2004-06-22 1416
454 [김노연] 햇님을 기다립니다 김노연 2004-06-22 1306
453 [임형섭]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 임형섭 2004-06-21 1968
452 [임형섭]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은 임형섭 2004-06-21 2196
451 [정윤칠] 용서 정윤칠 2004-06-17 1174
450 [임형섭] 기도 임형섭 2004-06-17 1679
449 [기타작가] 소리 김지운 2004-06-16 1168
448 [정윤칠] 사랑하는 사람 정윤칠 2004-06-12 1311
447 [기타작가] 차 밖 풍경 길진우 2004-06-12 1373
446 [김노연] 발가락 김노연 2004-06-11 1568
445 [임형섭] 사랑을 말하고 또 말하고... 임형섭 2004-06-10 2205
444 [기타작가] 우정은 허혜원 2004-06-09 1584
443 [임형섭] 그냥 이대로 사랑하련다 임형섭 2004-06-08 2014
442 [임형섭] 향기 임형섭 2004-06-08 1670
441 [김노연] 김노연 2004-06-07 1255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