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조부 묘소에서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외조부 묘소에서

정윤칠 0 1437
외조부 묘소에서
사강 정윤칠

外孫들 불민하여 자주 뵙지 못하옵고

外孫으로 흐르는 세월 헤아립니다.

색동옷 재롱부리던 외손은 장성하여



외조부 墓所에서  하늘구름 세어보니

어-언  사십해라  소견은 어린인데

외모는 변하였지요 늙고 추합니다.


머리칼 빠지고  안경은 두꺼워저

추한 몰골이라 부끄러워 감추우려

타관땅 삼십여어년 죄인은 고합니다.


외조부전 아룁니다 술같은 세월이라

인심이 변하였고 마음이 변하여도

살과뼈 주시었으니 늘 감사 하옵니다.
0 Comments
제목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55 명
  • 오늘 방문자 1,320 명
  • 어제 방문자 1,57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85,851 명
  • 전체 게시물 178,21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