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헬벨의 캐논변주곡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파헬벨의 캐논변주곡

김노연 0 5630
사뿐히 손가락이 건반에 내려와 춤을 춘다.
쉿!~가만가만히......
엄마품 같은 포근함에
부푼 마음이야

활짝 열어놓은 창문으로
미풍은 고운선율을 실어 나르고
기둥을 타는 붉은장미는 봉오리를 터트린다.
초록잎도  한들거린다.
방울이도  멍멍거린다.
아이는 쌔근쌔근 천사같은 꿈을 꾼다.

첫사랑이 이런 느낌일게야
가만히 다가와 설레이게 하는 것
이유없이 실없는 웃음을 터트리는 것
바보라는 놀림에도 그저 행복하기만 한 것

난 아직도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서투른 사랑의 세레나데를
듣는다.
0 Comments
제목